대구시, 지방 최초 ‘스마트미디어 이노베이션 센터’ 유치

110


대구시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스마트미디어 산업 활성화를 위한 지원 역할을 담당할 ‘스마트미디어 이노베이션 센터’를 지방 최초로 유치했다고 밝혔다.
‘스마트미디어 이노베이션 센터’는 스마트미디어 관련 1인 기업·중소벤처의 성공적인 창업 및 시장 안착을 지원하기 위하여 교육·컨설팅 및 테스트베드 제공 등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스마트미디어란, 방송과 첨단기술의 융합으로 탄생한 새로운 미디어로 언제, 어디서나, 이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상황과 환경에 맞게 다양하게 전달하는 매체로서, 대표적인 예로는 유투브 등과 같은 동영상 포털서비스와 디지털 사이니지 등이 있다.
특히, 지난해에 개소한 서울센터를 제외하고는 처음으로 지방에 개소할 예정인 ‘대구 스마트미디어 이노베이션 센터’는 방송 관련 산업 진흥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정부출연기관인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이 직접 운영할 예정으로 정부 차원의 지원을 기대할 수 있다.
이를 위해 대구시는 ’15년도 국비 10억 원을 확보하였으며, 향후 5년간 전액 국비로 운영될 예정이다.
올 하반기에 개소할 예정인 ‘대구 스마트미디어 이노베이션 센터’는 창의인재 양성, 창업지원 등 창조경제 관련 기관인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스마트벤처창업학교 등과의 연계를 위하여 대구 동구 동대구로 일원에 자리를 잡을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 안국중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스마트미디어 산업의 세계시장 규모는 ’13년 723억 달러(79.5조 원)에서 ’20년 4,400억 달러(484조 원)에 이를 정도로 고성장이 기대되므로, 지방 최초의 관련 인프라 유치는 새로운 일차리 창출 등 지역 경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며, “앞으로 대구시는 스마트미디어 산업 중 지역의 우수한 IT·SW 인력을 적극 활용할 수 있는 디지털사이니지 분야에 초점을 맞추어 관련 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