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측근 박준호 전 경남기업 상무 긴급체포

199


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박준호 전 경남기업 상무를 증거인멸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회사 내부 자료를 파쇄하거나 빼돌린 혐의가 포착되었기 때문이다.
22일 새벽 성완종리스트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박 전 경남기업 상무의 신분을 참고인에서 피의자로 전환하고 증거인멸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특별수사팀은 의하면 박 전 상무는 경남기업의 사내 지하주차장 CCTV를 끈 채 사건 관련자료를 밖으로 빼돌리는 등의 조직적인 증거인멸 과정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수사팀은 디지털 파일의 많은 부분이 고의로 훼손되거나 삭제된 흔적을 밝혀냈으며, CCTV를 며칠간 꺼둔 채 내부자료를 회사밖으로 빼돌린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은 누구의 지시로 박 전 상무가 이 같은 일을 벌였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수사팀은 또한 박 전 상무가 성 전 회장을 오랜 시간 보좌했고, 성 전 회장이 자살하기 전날인 지난 8일 밤 서울의 한 호텔 커피숍에서 이모 비서실장과 가진 대책회의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성 전 회장의 메모 작성 경위나 메모에 등장하는 정치권 인사 8명에게 실제 금품을 전달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이날 박 전 상무를 상대로 성 전 회장이 정치권에 금품을 제공한 것이 사실인지, 성 전 회장의 로비와 관련한 명단이나 장부를 별도로 작성·보관하고 있는지, 다른 정관계 인사들에게도 금품을 제공했는지 여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