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성완종 특사는 MB 당선자 인수위에서 발표한 것”

98


새정치민주연합 서영교 원내대변인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참여정부시절 2번 특사 혜택을 받았다고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 등의 주장과 관련, 성완종 전 회장을 사면시킨 장본인은 MB 당선자 인수위원회라고 반박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서영교 의원(원내대변인 중랑 갑)은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는데, 이는 그간 새누리당측에서 주장한 내용와 정면으로 배치되는 새로운 주장이어서 향후 관심과 주목을 끌 전망이다.
서영교 의원은 이날 ‘성완종 전 의원의 사면, 이명박정부 인수위 관계자들에게 확인하라’라는 논평을 통해 “새누리당이 이완구 총리가 사의를 표하자 다급해지셨나보다”라고 말문을 열고 “새누리당이 어제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후 권성동, 김도읍의원이 성완종 전 의원의 특별사면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자청했다”고 사실관계를 상기했다.
서영교 의원은 이어 “하지만 번지수를 잘못 찾아도 한참 잘못 찾았다”며 “기자회견 하기 앞서 먼저 2007년 대선직후 이명박 당선인 보좌역으로 누구보다 당시 상황을 잘 알고 있는 정두언 의원과 상의부터 했어야 했다”고 지난 21일 있었던 권성동 의원 등의 기자회견을 정면으로 받아쳤다.
서영교 의원은 나아가 “이명박 당선인 비서실에서 활동했던 정두언 의원은 어제(21일자) 중앙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당시 핵심 인사가 성 전 회장의 사면과 공천까지 특별히 챙겼다’며 ‘한번은 핵심 인사가 찾아와 공천을 달라는 성완종을 어떻게 주저앉혀야 하느냐며 하소연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고 했다”며 정두언 의원의 발언까지 증거로 제시했다.
서영교 의원은 “권력을 잡은 인수위가 사면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게 오히려 비상식적인 상황”이라며 “‘법무부는 물론 청와대와도 사면 대상을 사전에 논의한 걸로 안다’고 했다. 오늘은 이명박 당선인측이 보다 깊이 관여한 정황에 대한 후속 언론보도도 이어졌다”라고 조목조목 나열했다.
서영교 의원은 또한 “한겨레신문 보도에 따르면 2007년 12월 31일 발표당일 성완종 전 회장이 갑자기 추가되었다는 법무부 관계자의 증언이 있었다”며 “법무부가 사흘 전인 12월 28일 올린 사면대상자 74명의 명단에는 성완종 전 회장이 없었다는 것”이라고 당시 이명박 당선자 대통령 인수위원회가 성완종을 사면하지 않았느냐는 의혹을 강하게 제기했다.
서영교 의원은 이에 더하여 “2007년 12월19일 대선직후를 돌이켜보면 당시 상황은 더욱 명확해진다”며 “이명박 당선인측은 12월24일 대통령직 인수위를 7개분과 1개특위(국가경쟁력강화특위)로 구성하겠다는 발표가 있었다”고 밝히고 “이어 12월 31일 당시 이동관 인수위 대변인은 사면이 시행되지도 않은 성완종 전 회장을 인수위 국가경쟁력강화특위 과학비즈니스TF 인수위원으로 내정했다고 발표했다”고 과거 사실에 대해 적나라하게 털어놨다.
서영교 의원은 다시 “2008년 12월 31일 국무회의에서 사면을 의결했지만 사면 시행일은 2008년 1월1일이었다”며 “범죄자 신분임에도 성완종 전 회장을 이미 대통령 인수위원으로 검토해다는 것을 반증한다. 나는 새도 떨어뜨린다는 이명박 당선인 인수위측은 이미 성완종 전 회장의 사면을 알고 있었다”고 구체적인 정황설명을 곁들였다.
서영교 의원은 끝으로 “‘친박뇌물게이트’의 확실한 척결은 이완구 국무총리는 물론 박근혜 대통령께서도 그동안 누누이 매우 강력하게 주장하던 이 정부의 부정부패 척결의지를 시험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새누리당은 책임있는 여당으로서 ‘친박뇌물게이트’를 발본색원하는데 동참해야 한다. 아무리 당황했다고 하더라도 이처럼 어설픈 물타기는 오히려 새누리당을 ‘친박뇌물게이트’의 공범으로 국민들에게 인식시키는 역효과만 가져온다는 점을 알려드린다”라고, 새누리당을 향해 쓰디쓴 고언을 한껏 쏟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