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빅데이터 분석으로 상수도관 누수 건수 확 줄였다

124


서울시가, 상수도사업본부가 설립된 1989년부터 지난 2013년까지 발생한 77만건의 누수 원인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지난해 사상 최초로 누수 발생 건수를 1만 건 미만으로 줄였다고 밝혔다.
2014년에 발생한 누수 건수는 9,413건으로, 이는 1989년 상수도사업본부 개청 당시인 59,438건보다 84.2%가, 2013년 10,421건보다 1천여 건 감소한 것으로, 일본 도쿄(10,100건, 2013년 기준)보다 적은 수치다.
2014년 발생한 누수를 분석한 결과 누수 건수의 약 20%(1,868건)는 도로에서, 80%(7,545건)는 가정 인입관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누수가 감소한 이유에 대해 누수발생 원인에 대한 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노후 상수도관을 지속적으로 교체하는 등 맞춤형 대책으로 사전에 누수발생을 억제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실제 1989년부터 25년간 발생한 누수 관련 빅데이터 77만건을 누수 발생 특징별로 분석하고 사전에 누수방지 대책을 수립하여 추진해왔다.
빅데이터를 통해 누수발생 원인을 분석한 결과 ▲종로구, 중구, 성북구등 구도심지역(지역적 특성) ▲50㎜ 이하 소구경(구경별 특성) ▲관 노후와 진동(원인별 특성) ▲아연도강관과 PVC관(관종별 특징) ▲수도관의 수축과 이완이 발생하는 동절기와 해빙기(계절별 특징)에 누수가 주로 발생한 것으로 분석하였다.
시는 분석결과에 따른 맞춤형 누수방지 대책을 추진해왔다고 밝혔다.
우선 누수가 주로 발생하는 소구경에 대해서는 노후관 교체와 수도관 접합방식의 개선 등을 추진하였으며, 특히 1984년부터 노후 상수도관 정비사업을 추진, 서울시에 부설된 상수도관 13,721㎞ 중 13,252㎞(96.6%)를 녹이 슬지 않는 내식성관으로 교체하였다.
또한, 누수취약지역을 데이터로 정리해 집중 순찰점검하고 누수 탐지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왔으며 배수지 102개소를 확충하여 자연유하방식으로 급수방식을 변경, 균등수압을 유지해 상수도관 내 압력이 급증해 누수가 발생하는 것을 사전에 억제했다.
아울러 누수가 많이 발생하는 지역에 대해서는 과학적인 누수탐지 방법인 IT를 기반으로 한 상시 누수진단시스템을 구축하여 누수징후를 선제적으로 탐지할 수 있도록 시행하고 있다.
상수도 유량감시시스템의 데이터 분석을 통해 누수 발생 징후를 보이는 블록을 추출하여 집중적인 탐지로 신속하게 누수복구를 시행하여 누수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있다.
이같은 누수 건수 감소로 시는 2014년 유수율이 역대 최고기록인 95.1%를 달성했으며, 약 5조원 가량의 예산을 절감하는 효과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누수방지량은 유수율(정수장에서 생산한 수돗물을 공급하여 요금으로 조정한 비율)이 상승했을 때 누수발생을 방지한 양으로, 시는 1989년부터 2014년까지 누적 누수방지량은 88억㎥에 이르고 예산절감액은 5조원 가량이라고 설명했다. ※ 예산절감액 : 88억㎥×’13년 판매단가 569.08원/㎥=5조원
유수율 향상으로 1일 수돗물 생산량이 1989년 4,481천㎥에서 2014년 3,159천㎥으로 29.5%(1,322천㎥) 감소하여 수돗물 생산비용을 줄일 수 있었다.
남원준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누수 관련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토대로 다양한 누수 원인을 분석해 선제적인 누수방지 대책을 추진해 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누수를 억제해 예산을 절감하는 것은 물론 상수도관 누수로 인한 도로 함몰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