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화산폭발, 주민 1500명 긴급 대피 ”42년만에 기습적 폭발”

116


칠레 남부에 위치한 칼부코 화산이 22일(현지시간) 오후 6시경 폭발해 인근 지역주민이 긴급 대피했다.
칼부코 화산폭발의 영향으로 먼지와 연기기둥이 수km까지 치솟아 하늘을 덮었다.

칠레 국립광산 지질국은 수도 산티아고에서 남쪽으로 1000㎞ 이상 떨어져 있는 푸에르토바라스 시와 푸에르토몬트 시 사이에 이 화산지대로 통하는 교통을 통제하고 최고 등급의 경계령을 발령했다.

화산폭발이 시작된 로스 라고스의 비상대책본부장은 "순식간에 기습적으로 화산폭발이 이뤄졌으며 그동안 칼부코 화산은 아무런 특별한 감시를 받지 않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번에 폭발한 칼부코 화산은 지난 1972년 마지막으로 폭발했고 칠레에 있는 90개 활화산 중 가장 위험도가 높은 3개 중 하나로 분류되어 있었다. 하지만 이날 폭발은 기습적으로 일어난 것으로 그동안 특별한 감시를 받지 않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