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 양 잡아 먹는 육식 젖소에 주민 충격

128


동아프리카 케냐의 한 농가에서 젖소가 양을 먹어 주민들이 충격에 휩싸였다고 데일리네이션이 2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케냐 지방도시 나쿠루의 미티 밍기 마을에 있는 젖소 농장의 찰스 맘볼레오는 어느 날 아침 젖소 한 마리가 피를 흘리며 죽어 있는 양 한 마리를 뜯어먹는 광경을 목격했다. 다음날 이 젖소는 또다시 다른 양을 먹었다.

맘볼레오는 “첫 사건이 벌어진 뒤에는 소가 굶주려 그러는 줄 알았다”면서 “사료와 물을 충분히 줬지만 소는 양 사냥을 멈추지 않았다”고 말했다.

데일리네이션 갈무리맘볼레오는 젖소를 사온 뒤 새끼도 전혀 낳지 않고 있다며 마법에 걸린 것이라고 두려워했다. 그의 부인 콘셉타 케루보도 이제 젖소가 자녀들을 잡아먹을지도 모른다며 불안해하고 있다고 데일리네이션은 전했다.

하지만 이 지역 농업행정관 앨버트 카부기는 전례 없는 이번 사건에 충격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저주가 걸렸다는 주장은 일축했다.

앨버트 카부기는 이상 행동을 일으킨 젖소가 녹초에서 얻을 수 있는 특정 영양성분이나 미네랄이 부족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이 지역에서 가뭄으로 최근 풀이 희귀했기 때문이다. 그는 “건기에는 대부분의 동물들이 녹초에서 얻을 수 있는 미네랄이 부족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