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칠레 동포들과 만찬 간담회

115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저녁에 칠레 동포 200여명을 초청하여 만찬을 함께하면서, 칠레 동포사회를 격려하고 소감을 듣는 한편, 금번 칠레 방문 의의를 직접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 대통령은 40년 전 불과 5세대의 농가로 출발하여 남미지역에서 안정적인 발전을 이뤄오면서 지역사회로부터 큰 신뢰를 받고 있는 칠레 동포사회가 칠레 주민들이 지진과 산불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을 때, 한인회를 중심으로 구호활동을 펼치는 등 칠레 국민들에게 감동을 준 점을 치하하고, 한국과 칠레, 나아가 한국과 중남미가 희망의 미래를 함께 열어나갈 수 있도록 동포사회도 힘을 실어줄 것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칠레의 지역적 특성을 고려하여 먼 거리에 거주하는 동포들을 주기적으로 방문하고, 북부와 남부지역에는 영사협력원, 명예영사 제도를 활용해서 필요할 때 즉시 대응할 수 있는 체제를 강화해 나가는 등 지역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에 대해 언급했다.
박 대통령은 모국과 동포사회 간 상생과 선순환의 파트너십 관계 구축 일환으로 세계 각국 동포사회가 역량을 모아 시너지를 내도록 지원하는 ‘글로벌 코리안 네트워크’ 및 동포들이 온라인을 통해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재외동포 포털사이트 ‘코리안넷’을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한-칠레 양국관계 현황 및 바첼렛 칠레 대통령과의 회담 기대성과를 설명하고, 국가경쟁력을 높여가기 위해 국내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정책적 노력도 동포사회에 알렸다.
한편, 간담회에 참석한 동포들은 현지에서 거주하면서 느껴온 소감을 전하면서 동포사회 관심사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는 한편, 정부의 통일 정책에 대해서도 관심을 표명했다.
이번 칠레 동포간담회에는 김지용 한인회장, 서화영 민주평통위원대표, 박세익 중남미한인총연합회장, 유영오 한인교육문화회관 건립위원장, 한봉래 세계한인무역협회 칠레 지회장, 한경희 한글학교 교장, 황두영 산부인과 전문의, 장홍근 노인회장, 홍상혁 청년회장, 이정욱 칠레 공군장교(소위), 정희선 칠레 가톨릭대 음대 교수 등 칠레 동포사회의 다양한 인사들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