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한-페루 비즈니스 포럼 참석

117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페루 쉐라톤 리마 호텔에서 개최되는 1:1 비즈니스 상담회장을 방문하고, 페루 시장 개척을 위해 상담을 진행하고 있는 중소기업을 격려했다.
지난 3월 중동 4개국 순방에 이어 이번 중남미 4개국 방문에서도 국가별로 1:1 상담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대통령이 상담장을 직접 방문하여 참여기업을 격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상담회장 내 3개 업체 방문 : 부강테크, 이화다이아몬드, 이퓨쳐
오늘 방문은 지난 중동 순방부터 정부(G)-정부(G)간 최고의 협력 채널인 정상 간의 만남을 지렛대로 양국 기업(B)-기업(B)간 실질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고 있는 1:1 상담회를 우리 정상외교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해 나가겠다는 실용외교의 의지를 담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박대통령은 상담회장 방문 후, 한-페루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 축사를 통해 2011년 FTA 발효를 통해 본격화된 양국의 경제 협력관계를 더욱 심화, 발전시켜나가기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 동 행사는 무역협회와 페루리마상공회의소(CCL) 공동주관으로 개최
박대통령은 페루가 국가생산 다각화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양국간 새로운 협력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전자상거래·유통물류·무역금융 등 교역확대 기반 확충, 물·철도·스마트그리드·신공항 등 인프라 협력 강화, 창조경제 확산과 기술혁신을 위한 협력 등을 유망분야로 제시하고 양국 경제인 간 구체적 협력 사례를 창출해 줄 것을 요청했다.
비즈니스 포럼에서는 개막행사의 일환으로 박대통령 축사에 앞서 20분 동안 한국의 전통국악과 페루의 전통음악 협주공연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한국의 국악으로는 시나위, 침향무, 아리랑이 연주되고, 페루의 전통음악으로는 엘 콘도르 파사 등 페루 대표 음악이 연주되었다.
아울러, 한-페루 비즈니스 포럼과 1:1 상담회 계기에 분야별로 네트워킹 기회도 마련될 예정인데, KOTRA-미주은행(IDB)-페루정부간 인프라 협력, 에너지효율·신재생 등 에너지 협력, 출입국관리시스템 등 전자정부 협력 등 3개 분야별 정보공유와 네트워킹 확대를 위한 세미나가 진행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