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시위에서 ‘성기그림’ 비서, 심상정 사과

105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가 최근 세월호 희생자 추모 시위에 참석한 자신의 비서가 경찰 버스에 음란한 낙서를 한 것에 대해 공식으로 사과했다.
22일 심 원내대표는 의원실 명의로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비록 퇴근 후 (비서가) 사적으로 한 일이지만 의원을 보좌하는 직원으로서 부적절한 행동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앞서 논란을 일으킨 심 원내대표의 비서는 전날 사의를 표했으며, 이날 사표를 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을 일으킨 심 원내대표의 비서는 지난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세월호 시위에 참석해 경찰 기동대 버스에 펜으로 남자 성기를 그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실은 비서가 자신의 트위터에 사진을 올리면서 급속도로 퍼져나갔고, 이를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거센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비서는 물론 심 원내대표의 의원 자질을 두고 질책하는 의견이 다수를 차지했다.
네이버 아이디 ‘kim9***’는 “심상정 의원은 도의적 책임을 지고 대국민 사과해야 된다고 본다”고 말했고, 네이버 아이디 ‘skfk***’는 “심상정. 비서 교육부터 똑바로 해라. 어떻게 저런 인간을 비서로 채용하느냐?”며 꾸짖는 한편, 네이버 아이디 ‘mulb***’는 “대한민국 국회의원 맞느냐? 오죽해 성기를 그렸냐.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니냐?”며 이번 사태의 책임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