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이완구 의원직 사퇴? 그럼 한명숙·박지원도”

108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22일 사의를 표명한 이완구 국무총리의 후임 인선과 관련해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는 야당이 있는 한 총리후보를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으로 하기 전에는 아마 계속 반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CBS라디오’와 ‘PBC라디오’에 연이어 출연한 김 의원은 ‘박근혜정부가 집권 3년차인데, 총리가 수난을 겪는 이유는 뭐라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인사청문회 때문에 여러 명이 낙마됐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지난해 문창극 총리 후보자는 어디서 연설한 역사관이 문제라고 했는데, 인사청문회를 하겠다는 분은 뇌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사람이었다”며 “도대체 누가 누구를 청문하고 자격을 따질 수 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것저것 다 뒤집어서 사소한 것부터 온갖 것을 다 쑤셔놓는데 점잖은 선비들이 이것을 하려고 하겠는가”라면서 “정말 우리가 인물을 키우지 못하고 오히려 씨를 말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조선시대 명재상으로 꼽히는 황희 정승도 조선왕조실록에 온갖 부정청탁 등의 기록이 남겨져 있다고 주장하며 “어떤 사람의 됨됨이, 사소한 과오 같은 것을 덮고도 큰 것을 보고 정치적인 결단을 내릴 수도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 내에서조차 ‘이완구 자진사퇴론’이 제기된 것에 대해서는 “원칙이 없이 너무 여론에만 휘둘리기 때문에 그런 것”이라며 “여론이 나빠지니까 버텨내지 못하고, 당을 위해서 정부를 위해서 물러나라는 기류가 형성된 것이다. 참으로 의리도 없는 정치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언론의 특종을 위한 과잉보도도 정말 문제”라면서 “사건 하나 터지니까 저마다 특종을 해보려고 무리하게 몰고 가고 있는데, 지난번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도 그 희생양이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사건 조사를 시작도 하기 전에 언론에 의해서 이미 범인으로 단죄돼 그런 극단적인 선택까지 한 것 아닌가”라며 “이 총리의 낙마에도 언론의 책임이 크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야당에서 이 총리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요구한데 대해 “아주 좋은 생각”이라며 “새정치연합 한명숙 의원은 뇌물 9억원 받고 지금 재판 중이고, 박지원 의원은 8000만원 알선수재로 재판 중이기 때문에 다 같이 사퇴하면 되겠다”고 주장했다. 아직 이 총리의 혐의가 입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야당이 ‘현대판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는 점을 반어법으로 표현한 것이다.
그는 “(이 총리의 의원직 사퇴 요구는) 의미도 없고, 다 정치공세”라면서 “정말 국민들이 원하는 대로 하려면 재판받는 사람들은 의원직 유지하면 안 되는 것이다. 똑같은 기준과 원칙을 적용해야 된다는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특히 “수사는 살아있는 생물”이라며 “지금 야당은 마치 칼자루를 쥐고 있는 것으로 생각하는 것 같은데 쥐고 있는 칼자루가 칼날이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세월호 1주기 추모식이 불법·폭력시위로 변질된 것과 관련해 “극렬시위자들의 본심이 드러난 것”이라며 “밀가루를 뒤집어썼지만 늑대의 발톱이 감춰질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세월호 유가족들을 같이 슬퍼해 주고 위해준다는 명목 하에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세력들이 있었다는 것이다. 그것은 결코 우발적인 사건이 아니다”라면서 “정말 나라를 생각하고 사랑하는 분들의 집회에서는 10년이 가도 100년이 가도 그런 일탈행동이 나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시위 도중 태극기를 불태운 행위를 두고 표현의 자유라는 주장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서도 “폭력집회에서 태극기를 불태운 게 국기모독죄가 안 되면 어떤 게 국기모독죄가 되는가”라며 “(당사자는) 나와서 당당하게 이야기하지도 못하고 도망다니면서 무슨 인터뷰나 하는가. 아주 잘못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