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교통량, 국제선·국내선 모두 지속 증가

122


국토교통부(장관 유일호)는 ’15년도 1분기 항공교통량 집계결과, 설연휴 특수 등으로 인해 지난해 동기 대비 10.7% 증가한 16만 1천 대(일평균 1,791대)를 기록하였다고 밝혔다.
전체 항공교통량 중 국제선은 지난해 동기 대비 11%(87,491→97,096대), 국내선도 11%(48,609→53,931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해서는 국제선이 4% 증가하였고, 국내선은 1.35% 증가하여, 전체적으로는 2.8% 증가하였다.
공항별로는 인천공항의 교통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9.5%, 작년 4분기 대비하여 3% 이상 증가하였고, 제주공항의 경우 지난해 동기와 비교해서는 20% 이상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중 하늘이 가장 붐볐던 시간대(Peak time)는 오전 10시로 시간당 138대(평균)가 운항하여, 하루 전체 교통량(1,791대)의 7.7%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공항의 경우 항공기가 가장 붐비는 시간대는 오전 11시대로 일평균 57대가 처리되었으며, 제주공항은 오후 20시대로 일평균 31대가 처리된 것으로 집계되었다.
2분기 항공교통량은 봄철 행락수요와 연휴, 중국과 동아시아 지역의 단거리 항공수요 확대로 늘어나고, 신규노선 취항 확대 등으로 인해 연간교통량 증가 추세도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교통부는 교통량 증가에 대비하여 ‘미래지향적 항공교통시스템 구축 계획’을 수립하고 항공종사자에 대해서는 훈련체계를 강화하며 항공로 개선, 공항 수용량 증대를 통해 항공안전을 확보하는 등 효율적인 항공교통흐름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