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는 어떻게 생겨’ 성교육을 확실하게 하는 새로운 방법

자주스쿨, 성교육 보드게임 ‘안녕, 나야!’ 출시… 8월 24일 와디즈 펀딩 오픈 ‘아기는 어떻게 생겨?’를 넘어 ‘정자랑 난자는 어떻게 만나?’라는 질문에 당황하는 부모들 성교육을 쉽게 접하도록 재미있는 성교육을 고민하는 성교육 전문가들

202
뉴스 제공자주스쿨

(미디어원) ‘요즘’ 성교육·성상담 전문기관 자주스쿨이 재미있게 아이들의 성교육을 할 수 있는 보드게임 ‘안녕, 나야!’ 출시했다.

아이들이 하는 질문 중 양육자가 가장 당황하는 질문을 고르라면 ‘아기는 어떻게 생겨?’ 혹은 ‘정자랑 난자는 어떻게 만나?’일 것이다.

자녀에게 성교육을 해줘야 할 것 같다고 생각하면서도 양육자는 어디서부터 말해줘야 할지, 뭐를 알려줘야 할지 까마득하다. 그런 데다 이런 질문까지 받으면 당혹감을 숨길 수가 없다. 성은 지식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가치관을 포함하기 때문에 양육자의 이런 태도가 아이의 가치관에 영향을 준다.

‘안녕, 나야!’는 이 같은 양육자들을 위한 성교육 보드게임이다. 자주스쿨에서 소그룹 성교육 프로그램에 사용하던 교구가 아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면서 정식 출시가 결정됐다. 성교육 전문강사가 현장에서 직접 성교육을 하며 발전시킨 보드게임인 만큼 재미와 교육 효과를 동시에 잡았다.

자주스쿨 김민영 대표는 “아이들이 접할 수 있는 자극적이고 쾌락적인 성적 콘텐츠가 너무 많아 아이들이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성교육 콘텐츠에 대한 고민이 많다. 성교육 보드게임을 출시하게 된 것도 같은 이유다”고 밝혔다.

자주스쿨 이석원 대표는 “성교육 틱톡 계정을 운영하면서도 틱톡 알고리즘에 뜨는 적나라하고 자극적인 콘텐츠가 넘쳐나는 것을 느낀다. 사회적인 책임에 대한 고민이 많아진다”고 말했다.

성교육 보드게임을 기획하고 4년간 개발과정을 주도한 자주스쿨 문성은 강사는 “생명이 태어나는 과정을 재미있는 보드게임을 하면서 익힐 수 있고, 게임 구성품에 수록된 QR코드를 통해 영상 강의도 볼 수 있어 성교육 센터 등이 없거나 적은 지역에서도 ‘안녕, 나야!’를 활용해 쉽게 성교육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자주스쿨은 양육자의 어려움에 비해 성교육의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점에 아쉬움을 느껴 성교육이 당연한 문화를 만들어가고자 노력하고 있다. 유아부터 노인까지 전 생애에 걸쳐 사회의 밝고 안전한 성문화를 위해 그동안 1만3000회가 넘는 성교육을 진행했다. 성교육뿐만 아니라 틱톡, 유튜브, 뮤지컬, 북콘서트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한편 자주스쿨의 성교육 보드게임 ‘안녕, 나야!’는 8월 24일 와디즈에서 펀딩을 시작하며, 현재 사전 알림 신청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