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천국, Z세대 알바생 10명 중 7명 ‘나는 일잘러’

■ Z세대 알바생 98.3% ‘일잘러 되고자 노력’, 77.2%는 스스로 ‘일잘러’라 생각 ■ Z세대 알바생이 꼽은 일잘러 특징 1위 ‘긍정적 마인드’…일못러는 근무 중 실수 잦아 ■ 알바천국, 신규 캠페인 ‘일잘러들의 필수앱’ 전개…아르바이트로 갓생 실천하는 일잘러들의 선택 강조

144

(미디어원)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Z세대 알바생 74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부분이 ‘일잘러(일을 잘하는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한다고 답했으며 10명 중 7명(72.4%)은 실제로 자신을 일잘러라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Z세대 알바생이 생각하는 일잘러의 가장 큰 특징을 묻자 ▲긍정적인 마인드(70.3%, 복수응답) ▲뛰어난 업무센스(70.2%) ▲빠른 실수 인정(70.2%) 등이 주효하게 집계됐다. ▲빠른 상황판단(64.8%) ▲성실한 근무태도(61.8%) ▲친절함(37.8%) ▲강한 책임감(36.2%) ▲주도적인 업무 처리방식(28.2%) 등도 일잘러가 갖춘 자질로 바라봤다.

반대로 일을 못하는 사람을 의미하는 ‘일못러’에 대해서는 ‘잦은 실수(70.4%, 복수응답)’를 가장 큰 특징으로 꼽았다. 뒤이어 ▲불성실한 근무태도(64.2%) ▲잦은 지각, 결근(54.6%) ▲일의 우선순위에 대한 이해 부족(48.7%) ▲핑계, 책임 전가(48.0%) ▲부족한 커뮤니케이션(29.2%) ▲부정적인 마인드(26.5%) ▲주먹구구식 업무 처리방식(22.4%) 등도 집계됐다.

Z세대 알바생 98.3%는 아르바이트 근무를 하면서 일잘러가 되고자 노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스로 업무 처리가 미숙할 때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47.5%, 복수응답)’을 가장 큰 이유로 답했으며, ▲자기 만족(45.4%) ▲자기 계발(44.3%) ▲업무 능률 및 성과 상승(42.8%) 등을 위해서라는 응답도 뒤이었다.

일잘러가 되기 위한 구체적인 노력으로는 ‘친절, 긍정적 마인드 컨트롤(62.1%,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고, 다음으로 ▲메모, 암기 등을 통한 업무 완벽 숙지(58.1%) ▲일잘러 동료를 통한 노하우 배우기(43.8%) ▲알바 교육 콘텐츠 익히기(18.7%) 순이다.

더불어 10명 중 7명(72.4%)은 스스로 일잘러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는데, ‘근태가 좋고 성실해서(63.8%, 복수응답)’를 가장 많은 이유로 들었다. 더불어 ▲알바 동료, 사장님 등으로부터 인정받아서(56.0%) ▲업무를 빠르게 숙지해서(53.1%) ▲스스로 업무 능률이 높다고 생각해서(37.7%) 등이 있었다.

스스로를 일잘러라 판단한 Z세대 알바생들이 꼽은 비결로는 단연 ‘업무 완벽 숙지(67.2%, 복수응답)’이 1위를 기록했고, 그 뒤를 ▲손님에게 친절하게 인사, 응대하기(59.7%) ▲항상 웃으면서 긍정적인 마인드로 일하기(55.3%) ▲동료, 사장님과 친하게 지내기(43.2%) 등이 차례로 이었다.

한편, 알바천국은 최근 ‘일잘러들의 필수앱’ 슬로건을 중심으로 새로운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매일 부지런하고 성실하게 살아가는 ‘갓생(갓(God)+생(生))’ 트렌드에 발맞춰 요즘은 모두가 당연히 알바천국으로 이를 실천한다는 메시지를 전하며, 아르바이트를 통해 갓생을 실천하는 일잘러들의 선택을 강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