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엑스포 백남준 10주기 추모전 개최

142

경주엑스포 백남준 10 주기 추모전 개최
내달 5 일부터 백남준 타계 10 주기 추모전 지방 최초로 선보여


(미디어원=박예슬 기자) 세계적인 비디오아트의 창시자 백남준 선생의 타계 10 주기를 추모하는 특별한 전시가 지방 최초로 열린다 .

경주엑스포는 ‘ 백남준 10 주기 추모전 ’( 부제 : Analog Welcome, Digital Archive) 을 4 월 5 일부터 9 월 30 일까지 경주엑스포 공원 내 문화센터 1 층 전시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

경주엑스포가 주최하고 경기문화재단 백남준 아트센터가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경주엑스포가 소장하고 있는 백남준 선생의 대표작 백팔번뇌를 비롯해 세계적인 비디오아트 작가 6 인의 작품을 선보이게 된다 .

이 전시는 백남준 타계 10 주기를 맞이하여 경주엑스포가 소장하고 있는 작품 ‘ 백팔번뇌 ’ 에 대한 대중이해도를 높이고 , 비디오아트라는 예술장르를 재조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

전시는 ‘ 백팔번뇌 ’ 작품의 이미지 사진과 ‘ 시간을 지휘하는 예술가 백남준 ’, ‘ 백남준은 누구인가 ’ 다큐 상영 , 백남준 이후 최고의 비디오아트 작가로 인정받고 있는 작가 6 인의 작품 전시 등으로 구성된다 .

백남준 선생의 작품 백팔번뇌는 108 개의 TV 모니터를 통해 동 · 서양의 문화와 역사를 불교의 108 번뇌 ( 百八煩惱 ) 로 표현하는 작품으로 1998 년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전시인 ‘Multimedia Art’ 전 이래 경주엑스포가 소장하고 있다 .

이 작품에는 8.15 광복 , 6.25 전쟁 , 서태지와 아이들에 이르기까지 한국의 역사적인 사건과 근대사의 중요한 인물들 , 동시대의 세계역사와 문화를 종합적이면서도 함축적으로 담겨있다 .

경주엑스포는 이번 추모전에서 백남준 선생의 작품과 다큐 외에도 그와 함께한 작가들 중 세계 최고수준의 비디오아트 작가들을 선정해 그들의 작품을 전시하며 문화엑스포와 백남준 아트센터의 노하우를 최대한 발휘해 수준높은 전시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

이번 전시에서 작품을 선보이는 작가는 피터 웨이베이 (Peter Weibel), 데니스 보브와 (Denis Beaubois), 허마인 프리드 (Hermine Freed), 타무라 유이치로 (Tamura, Yuichiro), 서동욱 , 로제리오 로페즈 쿠엔카 (Rogelio Lopez Cuenca) 등 6 인이다 .

피터 웨이베이 작가는 우크라이나 출신으로 69 년부터 TV, 비디오 설치 작품을 만들었으며 80 년대에는 컴퓨터 기반의 인터액티브 설치 및 네트워크 기반 프로젝트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 이번 전시에는 그의 68 년 작품 ‘Tapp-und Tastkino’ 가 전시된다 .
데니스 보브와 작가는 모리셔스에서 태어나 호주 시드니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로 이번 전시에서 1996 년 ~97 년작 ‘In the event of Amnesia the city will recall…’ 를 선보인다 .

허마인 프리드 작가는 미국 코넬대와 뉴욕대에서 수학했으며 98 년에 작고했다 . 그는 여성적 지각과 자기 이미지에 대해 탐구하는 다큐멘터리와 예술작품을 제작했으며 , 72 년에 선보인 단채널 흑백영상 ‘Two Faces’ 가 전시된다 .

타무라 유이치로 작가는 도쿄 예술대학에서 영화 · 뉴미디어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 사진을 출발점으로 영화 , 설치 , 미술 , 퍼포먼스를 포함한 다양한 영상미학의 새로운 영역을 구축하고 있다 . 이번에 선보이는 ‘Nightless Ver.5’ 는 2010 년 작으로 컬러 단채널 영상 작품이다 .

우리나라 작가로 유일하게 참여하는 서동욱 작가는 홍익대 회화과를 졸업하고 프랑스에서 수학한 작가로 국내외에서 다수의 그룹전과 개인전을 개최했으며 , 이번 전시에서는 그의 2011 년작 ‘ 물위의 불빛들 ’ 을 선보인다 .

마지막으로 로제리오 로페즈 쿠엔카는 스페인 비디오아트의 거장으로 99 년부터 ‘ 낙원의 이방인 ’ 이라는 제목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 이번에 선보이는 ‘Voyage en Orient’ 는 2010 년작으로 단채널 컬러영상이다 .

윤범모 경주엑스포 예술총감독은 “ 수도권을 제외하고 백남준 기념전시를 개최하는 것은 이번 전시가 유일하다 ” 며 “ 백남준 선생의 대표작 중 하나인 ‘ 백팔번뇌 ’ 를 소장하고 있는 경주엑스포와 경기문화재단 백남준 아트센터가 협력해 전시의 수준과 전문성을 높일 수 있었고 , 무엇보다 백남준 이후 세계적 비디오아트 작가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 ” 고 이번 전시의 가치를 설명했다 .

‘ 백남준 10 주기 추모전 ’ 개막식은 4 월 5 일 ( 화 ) 오후 4 시 경주엑스포 문화센터 1 층에서 열리며 , 2 시부터 식전행사로 경주엑스포의 인기공연인 ‘ 플라잉 ’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