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피지 사이클론 이재민 구호품 무상 수송

226

사진: 지난 3월 10일 대한항공의 긴급 구호품이 KE137편 A330-200 항공기에 실리기 위해 대기하고 있는 모습. 대한항공 제공

(미디어원=권호준 기자) 대한항공이 남태평양 섬나라 피지 전역을 강타한 사상 최악의 사이클론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해 지난 10 일 긴급 구호품을 보낸데 이어 지난 29 일 구호물품 무상 수송에도 나섰다 .

대한항공은 피지 대사관측의 수송 지원 요청에 따라 지난 29 일 오후 7 시 25 분 피지로 출발하는 KE137 편 A330-200 항공기에 의류 등 구호물품 3 톤을 무상 수송했다 .

피지에는 지난달 20 일 최대 풍속 325km/h 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남반구 사상 최악의 사이클론 ‘ 윈스톤 ’ 이 상륙해 40 여명의 사망자와 인구의 5.5% 인 5 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

대한항공은 앞서 지난 10 일 인천발 피지행 여객기로 생수 제주퓨어워터 9000 리터 (1.5 리터짜리 6000 병 ), 건빵 등 구호품을 긴급 지원해 현지 재난대책본부를 통해 이재민에게 전달한 바 있다 .

대한항공은 지난해 미얀마에서 발생한 홍수 , 네팔 대지진 등으로 인한 이재민들을 돕기 위해 각종 생수 등 구호품 지원과 구호물품 무상 수송을 했다 .

대한항공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 나눔의 정신은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밑거름 ” 이라는 나눔 경영 철학에 따라 전 세계에서 발생하는 지진 , 홍수 등 재해 재난 지역에 구호품을 수송하는 등 인도적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