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관광협회, 부당요금 근절을 위한 ‘자정결의 캠페인’ 실시

147


– – 관광성수기 환대주간 앞서 관광 접점에서 부당요금 근절 , 환대 등 다짐
– – 20 일 ( 수 ) 남대문 , 이태원 시작으로 26 일 ( 화 ) 까지 관광특구 8 곳에서 순차적 진행
– 안심하고 관광할 수 있는 서울 , 바가지요금 걱정 없이 쇼핑하는 서울의 관광이미지 만들기 위해 노력
(미디어원=강정호 기자) 서울특별시관광협회 ( 회장 남상만 ) 는 20 일 ( 수 ) 남대문 , 이태원을 시작으로 26 일 ( 화 ) 까지 주요 관광특구에서 외국관광객의 부당요금 및 호객행위 근절을 위한 ‘ 자정결의 캠페인 ’ 을 실시하였다 .
서울특별시관광협회는 관광 성수기 환대주간 (4/29( 금 )-5/8( 일 )) 을 앞두고 관광객이 집중 방문하는 명동 , 종로청계 , 동대문 등 서울시내 주요 관광특구에서 서울시 , 한국방문위원회 , 명예보안관 , 움직이는 관광안내원 등과 함께 ‘ 자정결의 캠페인 ’ 을 실시하였다 .
캠페인 참석자들은 주요 관광특구 거리에서 ‘Smile again! Seoul again!’ 이라고 적힌 어깨띠를 두르고 피케팅을 하며 부당요금과 호객행위 근절 , 스마일과 환대 등을 다짐하고 상인들에게 유인물도 직접 나눠주었다 .
이번 캠페인에 참가한 관광특구 상인은 “ 서울관광의 질적 제고 및 지속가능한 관광산업 성장을 위해서는 관광업계 내부의 자정결의가 필요하다 ” 고 밝히고 , “ 이번 자정결의 캠페인을 통해 관광 현장에서 부당행위가 근절되고 이 자리를 친절 , 환대 , 미소 (Smile) 가 채우리라 기대한다 ” 며 관광업계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관광협회 관계자는 “ 지난 해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의 수가 1300 만명 기록하였고 점차 증가하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 수 만큼 서울 관광의 내적 성장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바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다시 찾고 싶은 서울의 관광이미지를 만들기 위해 서울특별시관광협회가 자정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 .” 고 말했다 .
한편 , 서울특별시관광협회는 ‘2016 봄시즌 외국인관광객 환대주간 ’ 을 맞이하여 오는 4.29( 금 )~5.8( 일 ) 10 일간 서울 주요 관광접점 ( 관광특구 6 곳 : 명동 , 남대문 , 동대문 , 이태원 , 종로청계 , 강남 , 홍대 ) 에 임시관광안내소를 설치하고 ,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관광통역안내서비스 및 이벤트와 공연 등 관광객 편의와 체험 ,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