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당계 발발이 육도령의 추악한 엽기행각 실태 드러나…

588

(미디어원=이연주기자) 15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은평구 소재 박수무당 육도령의 엽기적이고 잔인한 행각이 그대로 드러났다.

한 불쌍한 여성의 제보로 드러난 이번 사건은 남편의 외도로 고민중 찾게된 무당에게 되려 볼로로 잡히고 그녀의 삶이 무참히 짓밟히게 되는 역 스토리를 생산했다.

발발이 육도령은 “나와 살지 않으면 네 형제와 부모들이 다 죽는다. 나와 연인 관계로 살아야 한다”라고 여자를 협박을 했다

“기도할 때 항상 저를 데리고 다녔다. 연락을 조금이라도 안 받으면 확 달라진다. 주먹으로 깨고, 칼 들고 TV든 뭐든 다 부순다. 높은 곳에서 떨어뜨리겠다고 협박도 했고 창고에 가두려고도 했다”고 말했다.

발발이 육도령이 잠든 사이 한 여자는 증거 사진을 찍어 신고를 하겠다고 했다가 되려 칼로 허벅지를 찔리고 증거 사진을 모두 삭제 당했다.

이후 그녀는 간신히 탈출해 경찰에 육 도령을 신고했고  이후 경찰에 의해 접수된 내용에 육도령이 자신의 얼굴과 몸을 몰래 촬영한 동영상을 발견해 경악했다.

여성손님들을 회유해 겁탈과 구타를 일삼았을 뿐만 아니라 이들의 모습을 녹화해 소장했다.

녹화본에는 신체 곳곳에 자상의 흔적이 선명했고 움직이지 못하게 결박된 이들의 모습도 담겨있었다.

또한 박수무당 육도령은 거액을 갈취, 덜미가 잡혀 구치소에 들어간 후에도 피해자들에게 “나를 보러 와달라”는 뻔뻔함을 보인 것. 게다 본인의 행각이 신을 받아 생긴 일이라며 억울해 했다고 한다.

박수무당 육도령은 두 자식의 아버지이고 한 여인의 남편이다.

속속들이 들어날 뻔뻔하고 추악한 엽기행각의 말로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