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S대출신 ‘뇌쎅녀 이시원’ , 아버지 멘사 회장?..

630

(미디어원=이 귀연기자) 최근 종영한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유진우(현빈)의 전 부인이자 차형석(박훈)의 아내 이수진 역을 맡았던 배우 이시원이 서울대 출신의 화려한 이력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최근 종영한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 출연했던 배우들인 박훈, 이시원, 한보름, 찬열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시원이 등장하자 MC 한혜진이 “아버님이 멘사 회장 맞으시냐”고 물었고, 이시원은 “아버지가 멘사 전 회장”이라고 답했다.
이시원은 “아버지는 어릴 때 연필 잡는 걸 어려워하니까 쉽게 잡을 수 있게 하는 기구를 발명하셨다. 어렸을 때 절 위해서 만들어주셨던 발명품”이라며 “저도 어렸을 때부터 좀 개선하고 이런 걸 좋아했다. 많이 고민하면서 꾸준히 특허 출원을 했다”고 말했다.
이시원은 서울대 경영학과 06학번으로 서울대 진화심리학 석사 과정을 졸업했다. 학창시절 전교 1등은 물론 과학발명대회, 수학경시대회, 미술대회 등 다양한 분야의 수상 경력이 있는 ‘뇌섹녀’이다. 지난해 방송된 tvN ‘문제적남자’에서 6개의 발명 특허증과 발명노트가 공개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또한, 이시원은 서울대 재학시절 연애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인기는 적당히 있었다. 대학생이 되면 연애도 해보고 싶고 남자친구도 사귀어 보고 싶은 마음이었다. CC는 경영학과기도 했고 다른 과도 있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대학원을 졸업한 후 연기를 시작하게 된 계기도 밝혔다. 이시원은 “석사 받고 박사를 받으려면 외국에 가야 했다. 그 당시 남자친구를 놓고 갈 수가 없었다. 헤어지기도 싫고. 포기했으면 그 길은 접어야 하고”라며 “이미 접은 거 내가 좋은 거 하나만 하자 생각해서 연기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이시원은 “인생이 악보라면 하루하루가 음계 같다. 높을 때도 있고 낮을 때도 있고. 그런데 어느 순간 높은 음에 집착하게 되더라. 내가 항상 기뻤으면 좋겠고, 자존감이 높았으면 좋겠고. 높은 음만 있으면 소음 아니냐”며 “내려놓는 자세가 하루하루 조금씩 행복해지는 과정 같다. 그런 삶을 살고 싶다”고 인생관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시원은 2012년 KBS1 드라마 ‘대왕의 꿈을 통해 배우로 데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