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유니크하고 따뜻한 음색에 해외 전문가들의 호평 이어져

930

자작곡 ‘Sweet Night’으로 전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방탄소년단 뷔의 유니크하고 따뜻한 음색에 또 한번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뷔의 ‘보컬리스트’로의 역량에 전 세계 음악 매체와 보컬 트레이너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넓은 음역대와 듣는 이의 감성을 자극하는 깊은 음색에 주목하고 그의 역량을 극찬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데뷔 초기, 그들의 성장기를 담은 프로그램 ‘아메리칸 허슬라이프’ 중 ‘아이리스 스티븐슨’은 뷔의 잠재력을 발견하고 뷔의 재능을 응원한 인물 중 한명이다. 영화 ‘시스터액트2’의 모티브를 준 실화의 주인공이기도 한 아이리스는 뷔를 레슨하던 중 뷔의 목소리를 듣고 ‘정말 아름다운 목소리를 가졌구나. 소울풀하다. 네가 노래할때 사람들의 감성을 자극할거야’라며 뷔의 역량에 주목한바 있다.

해외 유명 보컬트레이너 ‘아담 미샨’은 최근 본인의 유튜브 채널에 방탄소년단의 ‘페이크 러브(Fake Love)’에 대한 리뷰를 올렸다. 그는 “뷔의 목소리는 누구나 들으면 바로 알아챌 정도로 두드러지는 특징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이 곡에 뷔의 목소리가 없었다면 지금 곡과는 매우 달랐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다수의 해외 보컬 트레이너들은 뷔의 솔로곡 ‘스티그마’ 리뷰를 통해 말을 거는 듯한 표현력의 보컬 스타일과 짙은 저음 구사에 찬사를 보냈고 저음과 반대되는 매끄러운 가성을 이용한 고음 표현에 놀라움을 표했다.

음악 평론가 ‘김영대’도 뷔가자작곡 ‘풍경’을 통해 “뷔의 목소리는 기교를 내세우기보다 마치 ‘풍경’이라는 제목처럼 곡이 가진 정서와 담담한 감정을 전달한다”며 감성을 자극하는 특별한 보컬 스타일에 주목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