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슨아이큐코리아, 국내 외식 소비 트렌드 발표

국내 소비자 58%가 주 1회 외식, 전 세계 평균보다 20% 높아 NIQ CGA 외식 업체 소비자 행동 및 선호도 조사 OPUS 발표 1인 월평균 외식비 20만4000원, 프리미엄 주류에 추가 비용 지불 의사 있어

383
뉴스 제공NIQ

글로벌 컨슈머 인텔리전스 기업 NIQ의 외식 업체 방문 소비자 조사(On Premise User Survey, OPUS)에 따르면 국내 소비자의 90%가 외식업체에 방문해 식사한 경험이 있고, 1인당 월평균 외식 비용은 20만4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NIQ CGA(Curren Goodden Associates)가 외식 소비에 대한 통찰력을 얻기 위해 매년 2회 진행하는 것으로 글로벌 식음료 업체들이 소비자 행동 및 선호도 파악을 위해 활용해왔다. 국내에서는 처음 진행했으며 연령별, 성별, 지역별 대표로 구성된 국내 외식 업장 방문자 4000명이 참여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3개월간의 외식업체 방문 경험을 질문했으며 주 1회 이상 방문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58%로 전 세계 평균 대비 20%가량 높게 나타났다. 특히 한식당의 선호도가 높았고, 특별한 날을 기념하는 모임(42%), 비즈니스 미팅(42%), 간편한 식사(41%) 등을 이유로 외식한다고 답했다.

식당 내에서의 주류 선호도에 대한 질문에는 맥주가 전체 응답자의 3분의 2가 선택해 가장 많았고 소주가 뒤를 이었다. 국내 소비자가 주류를 선택할 때는 인지도 높은 브랜드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으나 ‘신규 브랜드 또는 흥미로운 브랜드 출시가 자신의 선택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한 비율도 25%로 나타났다. 최근 주류 시장에서 프리미엄 술에 대한 인기가 높아진 만큼 ‘프리미엄 주류 구매에 추가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고 답한 소비자도 47%에 달했다.

NIQ CGA 스콧 엘리엇(Scott Elliott) 아시아태평양 전무이사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한국 시장에 당사의 검증된 솔루션 OPUS를 정식 출시하게 돼 기쁘다”며 “외식 경험 유무 및 빈도가 다른 국가에 비해 높게 나타나는 한국은 글로벌 주류 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시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엔데믹과 인플레이션 등 업계를 둘러싼 크고 작은 변화가 지속적으로 포착되는 만큼 이번 OPUS 출시에 이어 아울렛 인덱스(Outlet Index)를 포함한 NIQ의 차별화된 솔루션을 한국 시장에 제공하고 외식 업계와 공급업계의 효율적인 투자 계획 설립, 브랜드 자산 구축, 영업 및 서비스 경쟁력 강화 과정에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NIQ코리아 박재범 상무는 “NIQ코리아에서는 40여 년의 소비재(FMCG) 리서치 방법론 및 경험을 바탕으로 NIQ CGA의 OPUS 및 아울렛 인덱스 솔루션을 비롯해 유흥업 및 외식업 시장의 규모와 트렌드를 측정·분석할 수 있는 솔루션을 단계적으로 개발 중”이라며 “특히 NIQ CGA솔루션은 주류 및 식음료 업계 내 유흥 및 외식 시장은 물론이고 온오프라인을 통해 이뤄지는 가정 단위 소비 흐름까지 통합적으로 관측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NIQ 아울렛 인덱스는 전 세계 60여 개국에서 제공 중인 대표적인 유흥업(Clubs and Bars) 및 외식업(Restaurant) 관련 지표 트래킹 서비스로, 유흥업 및 외식업 업체 유형과 규모, 입지 등에 관한 차별화된 분석을 제공해 식음료 및 주류 공급업체의 고객 데이터베이스 구축과 영업 전략을 최적화한다. 국내에도 올해 하반기 출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