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4~5군데 국내 대형 금융기관과 7,000억원 규모 리파이낸싱 협의중

- 예상감정가 1조7,000억~8,000억원 반영시 LTV 50% 이내로 리파이낸싱 가능 - 중국 직항 본격 재개 등에 따른 확실한 턴어라운드 분위기도 긍정적 작용 - 10월 리파이낸싱 마무리 목표

418

롯데관광개발은 12일 오는 11월말 만기가 돌아오는 7,000억원의 담보대출 차입금에 대한 리파이낸싱과 관련해 이미 이달 초부터 시중 대형은행을 포함한 4~5군데 국내 제1금융기관들과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롯데관광개발은 지난해 6월 토지 자산재평가(1,047억원에서 5,680억원으로 상향) 등을 통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감정가액이 1조7,000억~1조8,000억원 대로 크게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점을 감안하면 담보인정비율(LTV) 50% 이내로 좋은 조건에서 리파이낸싱이 차질없이 마무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리파이낸싱의 총괄 주간사를 맡고 있는 CCGI 이기운 대표는 “이번 리파이낸싱은 호텔 오픈도 안되고 핵심사업인 카지노 이전 인허가도 불확실한 상태에서 제2금융권 위주로 진행했던 2020년 최초 차입 당시와는 현재 상황이 180도 다르다”면서 “특히 최근 중국 대도시들을 포함한 국제 직항 노선이 대거 재개되면서 카지노 부문에 큰 변화가 시작되고 있는 만큼 향후 현금창출능력에 대해서도 메이저 금융기관들이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CCGI는 싱가포르의 마리나베이 샌즈의 금융조달에 기여한 것으로 잘 알려진 싱가포르 최대 증권그룹인 CIMB그룹 산하 투자은행 및 사모펀드 운용사로, 지난 5년간 1조4,000여억원에 이르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개발자금조달 전체 과정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CCGI는 2018년 미래에셋증권과 함께 2,200억의 유상증자를 성공시켰고, 2020년 신한투자증권 및 코람코자산운용과 함께 두 차례에 걸친 2,000억원의 브릿지론도 조달하였으며, 국내 및 해외의 다양한 투자기관들과 함께 4차례에 걸쳐 3,200억원의 전환사채(CB) 발행도 성공시켰다. 또한 2020년 11월 준공시점에는 한국투자증권, 신한투자증권 및 국내 40 여개의 대주단과 함께 7,000억의 담보대출을 성사시키며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개발 및 운영에 필요한 자금조달을 총괄해 왔다.

리오프닝 분위기와 관련해 롯데관광개발은 “지난달 말부터 주 35회 제주~상하이 노선을 시작으로 중국 직항 노선이 본격 재개되면서 지난달 이미 1만3,000여명의 카지노 입장객 기록과 함께 드롭액 부문에서도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 중”이라고 밝혔다.

제주관광업계는 5월 중국 직항 주70회를 포함해 싱가포르, 홍콩, 대만, 일본까지 국제선 직항 노선이 주170회로 대폭 확대됨에 따라 관광인프라를 완전 정상가동 채비에 들어간 상태다.

CCGI 이기운 대표는 “이미 이달 초 6대 대형은행을 포함한 제1금융권에 리파이낸스 스케줄을 전달한 뒤 협의가 시작됐다”면서 “오는 6월 소액 대주단 역할을 맡게 될 대형 증권사 2곳을 선정한 뒤 늦어도 10월에는 리파이낸싱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