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교통공단, ‘2023년 한국교통법학회 춘계 학술대회‘ 참가

- 지자체에서도 안전을 우선으로 한 자율주행 교통안전교육에 관심을 기울여…

388

(미디어원)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이주민)은 지난 14일(금) 국회도서관에서 개최한 「2023년 한국교통법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어린이 안전과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주제로 두 건의 세션 발표를 진행했다.

제1부는 <어린이 통학로 안전>을 소주제로 개최되었으며, 도로교통공단 정책연구처 심태일 책임연구원은 ‘어린이보호구역 운영 효율화 방안’에 대해 발표를 진행했다.

이후 진행된 종합토론에는 용인예술과학대 박영철 교수, 상명대 김용훈 교수, 충청대 이영우 교수, 중앙행정심판위원회 이도형 박사, 한국교통안전공단 윤공현 연구위원이 토론자로 참여하였다.

제2부에서는 ‘미래 모빌리티 안전’이라는 소주제로 개최되었으며, 도로교통공단 자율주행연구처 김종갑 수석연구원은 ‘미래 모빌리티 환경과 현행 도로교통법제 문제점과 시사점 도출’을 주제로 발표했다.

이후 진행된 종합토론에는 한국법제연구원 이상윤 선임연구위원, 한국법제연구원 조용혁 연구위원,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 윤철희 연구관, 서울 광진구의회 김태환 정책지원관 등이 참여해 토론을 이어나갔다.

김인석 도로교통공단 교통과학연구원장은 축사를 통해 “미래를 생각한다면, 어린이들에게 안전한 교통문화와 친환경적인 모빌리티에 대한 인식을 심어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한국교통법학회와 인적 교류를 활성화하고 협업 연구체계를 더욱 견고히 하는 상호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