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 내용 자동 기록해주는 기업용 AI 비서 나왔다” 리턴제로, 기업 전용 AI 기반 회의 기록 서비스 ‘콜라보(CALLABO)’ 정식 출시

- 리턴제로,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회의 기록해주는 기업 전용 서비스 ‘콜라보(CALLABO)’ 정식 출시 - 콜라보 클로즈 베타 버전 도입한 30여개 기업의 만족도 높은 평가와 긍정적인 반응 이어져 - 텍스트 뿐 아니라 영상 통해 상대의 비언어적 표현까지 확인 가능.. 영업 및 고객 니즈 파악에 최적

267

(미디어원) 국내 대표 인공지능 스타트업 리턴제로(대표 이참솔)가 AI 음성인식 기술을 통해 회의 내용을 자동으로 기록해주는 기업 전용(B2B) 서비스 ‘콜라보(CALLABO)’를 정식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회의나 인터뷰 등 비즈니스 관련 업무 기록에 최적화된 콜라보는 온라인 원격회의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미팅에서도 정확도 높은 텍스트 변환 기능을 지원한다. 구글 밋(Meet), 줌(Zoom) 등 화상회의 플랫폼과 연동이 손쉬우며, 최근 크롬 확장 프로그램과 대면 회의용 안드로이드 및 iOS 모바일 앱 출시로 서비스 채널을 확대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구글 캘린더와 콜라보를 연동하면 캘린더에 등록된 온라인 화상회의 진행 시 자동으로 미팅이 녹화된다. 녹화된 내용은 회의 종료 후 30초 내외로 텍스트 변환돼 영상과 함께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회의 내용은 참석자 개개인의 목소리가 분류되어 텍스트로 변환되며, 참석자 별 발언 비율도 기록된다. 대화 내용을 클릭하면 해당 시점의 영상이 재생돼 주요 내용을 빠르게 파악할 수 있으며 이외에도 검색, 공유, 북마크 기능 등 비즈니스 환경에 적합한 편의 기능을 두루 제공해 수월한 업무처리를 돕는다.

리턴제로는 이번 콜라보 정식 출시와 함께 특별한 혜택도 마련했다. 가입 시 1개월 간 최대 2개 계정까지 총 40시간을 무료로 지원한다. 콜라보를 정식으로 도입하면 계정 당 월 3만원이라는 합리적인 비용에 20시간의 이용 시간이 제공되며, 이용 시간은 서로 주고받을 수도 있어 더욱 효율적으로 서비스 활용이 가능하다.

콜라보는 지난해 클로즈 베타 버전을 출시하여 IT, 금융, 교육 등 업종을 대표하는 20여개 기업을 시작으로 CBT 기간 동안 총 30여개 기업에 서비스를 제공했다. 올인원 비즈 메신저 ‘채널톡’을 운영하는 ‘채널코퍼레이션’ 관계자는 “콜라보를 도입하고 회의 리뷰가 자연스럽게 이뤄지는 문화가 조성되었고, 이에 따라 세일즈 퀄리티와 성과도 오르게 됐다”며, ”영업을 담당하는 세일즈팀의 미팅에 도움을 주는 비서가 한 명 생긴 느낌”이라고 이용 소감을 밝혔다.

B2B 마케팅·세일즈 솔루션인 ‘세일즈클루’를 운영하는 ‘페어리’ 관계자는 “텍스트 기록과 함께 영상이 녹화되는 것이 좋다”며, “회의 중에는 상대의 비언어적 표현을 놓치는 경우가 많은데 콜라보를 통해 고객의 반응을 세심하게 파악할 수 있어 큰 도움이 됐다”고 평했다. 검색 데이터 기반의 인텐트 마케팅 솔루션 ‘리스닝마인드 허블’을 제공하는 ‘어센트코리아’ 관계자는 “미팅 이후 자동으로 텍스트 기록이 남아서 회의록 및 결과 보고서 작성 시 소요되는 업무 시간을 줄여줄 뿐 아니라, 실시간으로 필기할 필요가 없어 미팅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전했다.

리턴제로 이참솔 대표는 “기업 전용으로 선보인 콜라보(CALLABO)는 다양한 비즈니스 환경에서 업무 능률과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AI 회의 기록 서비스로, 클로즈 베타 서비스를 도입한 고객사들의 만족도 높은 평가와 긍정적인 반응에 힘입어 빠르게 정식 출시할 수 있었다”라며, “기업 고객들의 보다 편리한 업무 처리와 능률 향상을 위해 올해 상반기를 목표로 보안 강화를 위한 세부적인 권한 설정 기능, 회의 기록에 더해 핵심 요약 기능까지 제공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