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도 이제, “당근이세요?”’ 당근마켓, 공공-지역주민 소통채널 ‘공공프로필’ 출시

524

– 당근마켓, 구청·경찰서·소방서 등 지역 공공기관-주민간 전용 소통 채널 ‘공공프로필’ 베타 서비스 오픈

– 공공프로필로 소식 작성 시 당근마켓 앱 내 ‘동네생활’서 행정구역 내 지역 주민들에게 자동으로 노출돼

– 관할 지역 거주민 대상 소통 원하는 공공기관 수요가 많아지면서 기획… 지역 공공기관은 어디든 개설 가능

(미디어원) 당근마켓에 공공기관들이 행정구역 내 지역 주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공식 소통 채널이 열렸다. 공공기관 소식도 이제 당근마켓으로 전할 수 있게 됐다.

국내 대표 지역생활 커뮤니티 당근마켓(각자대표 김용현, 황도연)은 지방자치단체 및 각 지역에 자리 잡은 공공기관이 주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채널인 ‘공공프로필’ 베타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26일 밝혔다.

공공프로필은 구청이나 주민센터, 경찰서, 소방서 등 각 지역의 공공기관들이 당근마켓을 통해 지역 주민들에게 다양한 정책이나 소식을 알리고, 의견을 들어볼 수 있는 공식 소통 채널이다. 지방자치단체, 지방공기업, 지방출자출연기관, 지자체 조례로 운용되는 기관 등 지역성을 갖춘 공공기관이라면 개설 가능하다.

해당 서비스는 실제 관할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밀도 높은 소통을 하고자 하는 지자체 및 공공기관의 수요가 많아지면서 기획됐다. 전국 단위의 기존 SNS 채널들과 다르게 당근마켓은 지역 주민들이 모여있는 커뮤니티라는 점에서, 행정구역상 주민들을 대상으로 필요한 정보를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서비스 오픈 전 서초구청, 익산경찰서 등 일부 공공기관에서 진행된 비공개 시범 서비스에서 공공프로필에 대한 지자체들의 긍정적인 반응이 잇따르며 전국 지역으로 넓히기로 결정했다. 테스트에 참여했던 서초구청, 남동구청, 익산경찰서 등은 당근마켓을 활용해 △정책 결정을 위한 주민 대상 설문조사 △주민 참여형 프로그램 참여자 모집 △자영업자 대상 컨설팅 프로그램 등을 진행해 주민들의 높은 참여를 이끌어내고 홍보 효과를 거둔 것으로 확인됐다.

공공프로필을 이용하고 싶은 기관은 ‘당근비즈니스 웹사이트 > 서비스 소개 > 공공프로필’에서 신청하면 된다. 별도의 비용없이 개설 가능하며, 모바일은 물론 PC 웹 환경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공공프로필에는 당근마켓 공식 인증 마크 표시가 붙어 주민들로 하여금 공공기관의 공식 소통채널임을 구분할 수 있도록 했다.

공공프로필에서 발행하는 소식은 해당 관할 구역의 ‘당근마켓 앱 > 동네생활’ 탭에 게시, 지역민들에게 노출된다. 또 주민들이 공공프로필에서 ‘단골 맺기’를 누르면, 프로필에서 올리는 소식이 ‘단골’들에게 알림으로 전달된다. 오는 6월 중순부터는 ‘당근마켓 앱 > 내근처’ 탭에도 소식을 확인할 수 있다.

각 기관에서는 공공프로필 운영에 따른 성과들도 통계로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당근비즈니스 웹사이트에서 개별 공공프로필에 올린 소식들의 노출수나 조회수, 댓글수, 관심수 등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다.

베타 서비스 출시를 맞아 이벤트도 진행한다. 공공프로필 개설 후 프로필 정보 및 사진을 입력하고, 소식을 2회 이상 발행하면 동네생활뿐만 아니라 가장 많은 이용자들이 방문하는 당근마켓 앱 중고거래 홈에서도 노출해준다.

문경원 당근마켓 지역사업실 실장은 “당근마켓이 만들어 온 하이퍼로컬 문화가 공공기관과 시민을 이어주는 연결의 장으로 역할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향후 지역 주민분들 대상의 설문 조사, 이벤트 개최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해 더욱 활발한 소통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