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올해 4월 거래액 2593억 원 기록…전년比 2배 성장

293

– 전년동기比 104%, 2019년比 18% 확대…해외여행 리오프닝 선제 대응해 수요 선점

– 고객 중심 서비스ㆍ상품으로 국내 대표 여행ㆍ여가 플랫폼 지위 공고히 할 것

(미디어원) 인터파크의 거래액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인터파크의 올해 4월 거래액은 2,593억 원으로 전년동기의 1,268억 원에 비해 104% 증가했다. 코로나 이전인 2019년 4월의 2,196억 원에 비해서는 18% 늘었다. 앞서 인터파크의 1분기 거래액은 7,478억 원을 달성,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인터파크의 성장세는 지난 3여년 간 억눌렸던 여가 수요의 증대가 주효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터파크는 해외여행 리오프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믹스 왕복 항공권 서비스, 개인 여행객을 겨냥해 자유일정을 더한 세미 패키지 등 차별화된 서비스와 상품을 선보여온 바 있다. 또한, 국내외 유명 공연ㆍ전시 인벤토리를 활용해 증가하는 여가 수요를 선점했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엔데믹 이후 여행수요가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다양한 상품군과 고객 혜택 등을 통해 거래액도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고객 중심 서비스와 상품을 지속 선보여 국내 대표 여행ㆍ여가 플랫폼의 지위를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터파크는 지난 20일부터 전지현을 광고 모델로 ‘해외여행 1등은 크다. 인터파크다’는 브랜드 캠페인을 시작했다. 지난 8일(월)부터는 ‘80일간의 세계일주’를 콘셉트로 미주, 유럽, 동남아, 대양주 등 전 세계 7개 권역 30개 인기 도시의 항공권ㆍ호텔ㆍ패키지ㆍ투어&액티비티 등 여행상품을 순차적으로 특가로 선보이는 여름 성수기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매주 화요일 오전 11시에는 인터파크라이브 채널을 통해 초특가 항공권과 패키지 상품을 선착순으로 구입할 수 있다. 해외 항공권과 해외호텔에 대해서는 오는 7월 말까지 최저가 보상제를 진행 중이다. 최저가가 아닐 경우 차액의 100%를 아이포인트로 지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