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아진 물가에 금전적 부담 2학기 등록금 및 생활비 마련 나서 대학생 10명 중 9명 ‘여름방학 알바’ 찾는다

412

-대학생 778명 대상 조사, 10명 중 9명 여름방학 알바 계획 있다…엔데믹 이후 구직 늘어
– 물가 인상 등 ‘금전적 부담’에 알바 나서…여름방학 알바 희망 시급 평균 1만 491원

(미디어원)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대학생 77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0명 중 9명(96.3%)이 여름방학에 아르바이트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동일 조사 결과(92.2%)보다 4.1%p 높은 수치로, 엔데믹 이후 늘어난 구직 의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여름방학 알바를 계획 중인 대학생 4명 중 1명은 N잡 예정으로, 20.8%가 현재 근무중인 알바를 지속하며 추가로 새로운 알바를 구직하겠다 말했으며 6.4%는 현재 근무 중은 아니지만 새로운 알바자리를 2개 이상 구할 것이라 답했다.

학년별로는 ▲1학년 98.2% ▲2학년 95.2% ▲3학년 94.4% ▲4학년 92.1%의 응답률로 저학년일수록 적극적인 구직 의사를 보였다.

여름방학에 아르바이트에 나서는 가장 큰 이유로는 물가 인상 등으로 인한 ‘금전적 부담’으로 나타났다. ‘2학기 등록금 및 용돈(59.3%, 복수응답)’과 ‘생활비(37.8%)’를 마련하기 위함이라는 응답이 1,2위를 차지한 것.

다음으로 ▲국내 여행, 콘서트, 페스티벌 등 문화∙여가 비용을 벌고자(34.8%) ▲방학에도 규칙적인 생활 루틴을 유지하고 싶어서(28.8%) ▲해외 여행을 떠나려고(26.8%) ▲명품, 전자기기 등 갖고 싶은 물건 플렉스를 위해서(20.2%) 등이 이어졌다.

여름방학 알바로 선호하는 업직종은 단연 ‘매장관리∙판매(60.5%)’와 ‘카페∙디저트(59.4%)’가 가장 많이 꼽혔고, ▲관공서(37.2%) ▲사무보조(30.0%) ▲테마∙워터파크(16.8%) ▲호텔∙리조트(13.0%) ▲입출고∙물류(11.9%) 등이 차례로 이었다.

4학년의 경우 타 학년과 달리 ‘사무보조(54.9%)’가 1위를 기록했으며, ‘관공서(47.6%)’ 알바에 대한 응답률도 상대적으로 높았다.

여름방학 알바 구직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조건으로는 지역, 거리 등 ‘알바 근무지(29.0%)’가 꼽혔으며, 근소한 차이로 ‘급여(26.6%)’가 2위에 올랐다. [표5]

여름방학 알바를 찾는 대학생들이 희망하는 시급은 평균 1만 491원으로, 2023년 최저시급인 9,620원보다 871원 높다.

알바 구직 난이도의 경우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67.0%)’이거나 ‘더욱 어려워질 것(29.2%)’이란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표6] 특히,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하는 이유로는 ‘경기 침체’를 가장 많이 꼽았는데 이로 인한 구직 수요가 늘고 알바 경쟁률이 치열해질 것으로 바라보는 이들이 58.0%(복수응답)에 달했다. 엔데믹으로 인해 알바 구직자 증가를 예측하거나(36.5%) 지난해보다 알바자리가 줄어든 것 같다(34.7%)는 의견도 집계됐다.

아르바이트 외 여름방학에 계획 중인 활동은 ‘운동∙다이어트’가 72.1%(복수응답)의 응답률로 압도적 1위를 기록했으며, ▲국내 여행(47.4%) ▲어학 공부(43.0%) ▲문화∙여가생활(39.0%) ▲해외여행(25.4%) ▲취업 준비(21.4%) ▲봉사활동(20.3%) ▲공모전∙대외활동(19.9%) ▲계절학기 수강(6.0%) ▲인턴십(5.3%) 등의 응답이 뒤이었다.

한편, 알바천국은 최근 ‘2023 여름방학 알바 채용관’ 서비스를 시작하고 여름방학 기간에 근무하기 적합한 여름 특화 업직종 공고를 한 데 모아 제공한다. 채용관 상단에서는 식사 제공 등 복지혜택을 갖추고 급여가 높은 ‘PICK 공고’를 우선적으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