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관광두레 신규 주민사업체를 소개합니다”

335

– 청년사업체 9개 포함, 숙박․체험분야 등 총 30개 선정, 지역관광 견인 기대해 –

(미디어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6월 30일, 2023 관광두레 신규 주민사업체 30개소를 선정, 발표했다. 지난 4월 3일에서 27일까지 27개 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접수한 100개의 주민사업체 중, 5월~6월간 서류평가와 온라인 교육, 현장실사 및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하였다.

‘관광두레’는 주민의 자발적 참여와 지역의 자원을 활용해 숙박이나 식음, 기념품, 여행, 체험 등의 분야에서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관광사업체를 창업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 사업으로 2013년에 시작하여 2023년 6월 현재, 59개 기초지자체에서 309개의 주민사업체를 육성지원하고 있다.

이번 공모에서는 특히 신규 선정 주민사업체의 30%인 9개소가 청년 주민사업체(구성원 2/3 이상이 만 39세 이하)로 해가 갈수록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들의 참여가 눈에 띄고 있다. 특히 2020년 사업에 참여한 와우미탄협동조합(강원 평창소재)은 ‘2022년 한국관광의별’로 선정되었고, 농업회사법인 순천맥주(전남 순천소재)는 지원 1차년 대비 3차년의 연매출액이 약 2,400%로 증가하는 등 괄목할 만한 성장을 기록하였다.

한편, 선정된 주민사업체는 성장단계(예비, 초기, 성장)에 따라 최대 5년간 지원금 최대 1억 1천만 원 내에서 공사에서 지원하는 교육, 견학, 시범(파일럿) 사업, 법률/세무 컨설팅 등 맞춤형 프로그램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공사 박윤숙 관광기업지원실장은 “까다로운 심사 절차를 거쳐 선정된 주민사업체들이 관광두레사업의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및 지역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관광 사업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육성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