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닫지 않으면 문 밖에 나서지 않으리’ 제4회 서울국제명상엑스포 무문관 수행 프로그램 개최

7월 25일~29일까지 홍천 성찰공간 빈 숲에서 무문관 수행 진행 1.5평 독방에 5일 동안 머물며 ‘나’를 찾아가는 수행 프로그램 일반인들의 다양한 명상 수행을 위한 무료체험 기회 제공

246
뉴스 제공마인드디자인

(미디어원) 2023년 ‘제4회 서울국제명상엑스포’가 개최되는 가운데, 체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치열한 수행 체험을 통해 깨달음에 전념하는 무문관(無門關) 수행이 진행되고 있다.

7월 25일 입재를 시작으로 29일까지 4박 5일간 강원도 홍천군에 위치한 행복공장 홍천수련원 빈 숲에서 열리고 있는 무문관 수행은 1.5평 독방에 5일 동안 머물며 ‘나’를 찾아가는 수행 프로그램이다. 서울국제명상엑스포는 마인드디자인이 기획, 운영을 맡고 있다.

출가자들을 위한 수행방법인 무문관 수행은 일반인들이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거의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 이에 이번 ‘제4회 서울국제명상엑스포’에서는 일반인들을 위한 단기 무문관 수행 체험을 통해 보다 많은 이들에게 깊이 있는 참선 수행과 깨달음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는 색다른 기회를 선사하고 있다.

무문관 수행은 1997년 일반인 간화선프로그램 ‘참사람의 향기’ 개발을 비롯해 일반인을 위한 무문관 프로그램을 개발해 현재까지 10여 년 이상 운영해오고 있는 대한불교조계종 교육원 교육위원장 겸 중앙승가대 교수로 재직 중인 금강 스님의 지도 아래 하루 한 차례 방송 법문과 수행 상담이 진행되고 있다.

‘제4회 서울국제명상엑스포’를 주최하는 동국대 불교학술원 종학연구소 소장 정도 스님은 “무문관 수행은 말 그대로 문이 없는 곳에서의 수행을 뜻하며, 세상과 단절하고 오직 나와의 싸움에 전념하는 치열한 수행 체험을 통해 자신을 참구하고 행복을 찾는 깨달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고 행사의 취지를 설명했다.

올해 서울국제명상엑스포에서는 일반인들의 다양한 명상 수행을 위해 무료 체험의 기회를 제공했다. 이를 위해 본 프로그램은 6월 16일부터 엑스포 체험행사인 간화선집중수행, 응용명상체험과 함께 사전 신청을 시작했고, 20명의 일반인 참가자를 선별해 진행 중이다.

동국대학교 불교학술원 종학연구소가 주최하는 ‘제4회 서울국제명상엑스포’는 ‘2023 명상, 일상으로의 초대’를 슬로건으로 학술과 교육, 체험, 산업, 문화, 명상도서관 등 6가지 분야로 진행된다. △학술영역에 명상콘퍼런스 △교육영역에 K-명상 개발 프로젝트, K-청소년 명상 개발 프로젝트, 행복배달명상 △산업영역에 명상과 산업이 진행된다. 특히 올해에는 △체험영역이 대폭 강조돼 간화선진중수행, 무문관수행, 전통명상, 응용명상, 선지식과의 만남, 좌선실명상체험, 체험부스, 걷기순례명상 등 다채로운 체험이 순차적으로 열리고 있다. 온라인에서는 서울국제명상엑스포 누리집을 통해 4개 언어별(국어, 영어, 일어, 중국어) 다양한 명상에 관한 자료를 일반인들도 쉽게 볼 수 있도록 방대한 DB를 구축한 명상도서관도 운영 중이다.

올해 명상 콘퍼런스에서는 국제 마하야나 보디야티 불교학교(International Mahayana Bodhiyati School of Buddhism)의 영적 지도자 에도 쇼닌(Edo Shonin), 영국 선덜랜드대학교(Univ. of Sunderland) 불교학부 명예교수 피터 하비(Peter Harvey), 국제 마하야나 보디야티 불교학교(International Mahayana Bodhiyati School of Buddhism)의 운영이사 윌리엄 밴 골든(Whilliam Van Gordon), 미국 샌디에이고대학교(Univ. of San Diago) 신학·종교학부 불교학 교수 카르마 렉세 또모(Karma Lekshe Tsomo) 등 저명한 해외연사들과 한국명상심리상담학회 이사장 인경 스님, 동국대 불교대학 교수 서광 스님, 한국불교학회장 백도수 교수가 함께 ‘명상과 다르마’를 주제로 10월 13일과 14일 이틀간 명상과 수행에 대한 심도 깊은 강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10월 15일 열리는 명상과 산업에서는 ‘메타휴먼과 AI의 명상소통, 따뜻한 동반자로’라는 주제로 심리, 산업, 기술 분야에서 명상의 역할 및 가치를 논하는 학술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어 10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 간은 동국대학교 팔정도 광장을 중심으로 전 세계 8개국의 다양한 명상 관련 전시를 비롯해 다양한 주제로 구성된 총 28개 체험부스가 운영되며, 직접적으로 일반인과 소통하면서 명상을 체험할 수 있는 오프라인 장이 마련될 예정이다.

‘제4회 서울국제명상엑스포’ 관련 참가 신청 및 세부 사항은 서울국제명상엑스포 온라인 누리집에서 확인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