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천국, 성인남녀 35% ‘설 명절 스트레스 호소’

■ 성인남녀 35.6% ‘설 명절 스트레스 받는다’…남성보다 여성↑, 30대 가장 높은 응답률 ■ 스트레스 1위 ‘취업, 직업 관련 과도한 질문과 잔소리’, 설 세뱃돈·용돈 등 비용 부담 이어져 ■ 20대 5명 중 4명, 설 세뱃돈 받는다…30대 이상은 ‘용돈 주는 편’, 적정 세뱃돈은 ‘10만원 내외’

157

(미디어원) 설 연휴를 앞두고 명절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취업 잔소리부터 선물, 용돈 등 비용 부담에 이르기까지 다양했는데 특히 설 세뱃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이목을 끈다.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성인 3,44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설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한 비율이 35.6%로 집계됐다.

남성(29.2%)보다 여성에게서 40.1%로 높은 응답률이 나타났으며, 연령별로는 30대가 가장 많았는데 48.2%의 응답률로 절반에 가까운 이들이 명절 스트레스를 호소했다. [표1]

구체적인 스트레스 유형으로는 ‘취업, 직업 관련 과도한 질문과 잔소리(47.5%, 복수응답)’가 1위로 꼽혔다. 다음으로 ▲선물, 세뱃돈, 용돈 등 비용 부담(29.2%) ▲상차림, 청소 등 명절 가사노동(28.8%) ▲연애, 결혼 관련 과도한 질문과 잔소리(27.7%) ▲잘 모르는 가족·친지 모임(21.9%) ▲명절 고향 방문 시 교통체증(19.2%) 등이 이어졌다. [표2]

남녀 모두 ‘취업, 직업 관련 과도한 질문과 잔소리(각각 47.4%, 47.5%)에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지만 2위 답변은 남성 ‘비용 부담(33.0%)’, 여성 ‘명절 가사노동(36.6%)’으로 상이했다. [표3]

청년층(20, 30대)과 중장년층(40대, 50대 이상)의 답변도 달랐다. 청년층은 ‘취업, 직업 관련 과도한 질문과 잔소리’를 1위로 답했으며, 중장년층은 ‘선물, 세뱃돈, 용돈 등 비용 부담’을 가장 많이 꼽았다.

2위 답변도 연령별로 차이를 보였는데 20대는 ‘잘 모르는 가족·친지 모임(30.4%)’, 30대는 ‘연애, 결혼 관련 과도한 질문과 잔소리(46.5%)’, 40대와 50대 이상은 ‘명절 가사노동(각각 39.0%, 36.5%)’으로 조사됐다. [표4]

많은 이들이 신경쓰는 설 세뱃돈 및 용돈과 관련해서는 주고받는 입장에 따라 의견이 갈렸다.

조사에 응답한 성인남녀 중 55.5%는 받는 편, 44.5%는 주는 편이라 답했으며 연령별로 그 비율은 상이했다. 20대의 경우 83.2%의 압도적인 응답률로 주로 세뱃돈을 받는 편이란 응답이 많았으나,

▲대학생 92.4% ▲취업준비생 68.2% ▲직장인 40.3% 등 직업별로 비율의 차이가 뚜렷했다. 30대 이상의 연령대에서는 절반 이상이 주로 명절 용돈을 주는 편이라 답했다. [표5]

설 세뱃돈, 명절 용돈을 받는 편이라 답한 이들은 적당한 수준으로 ‘10만원 내외(32.5%)’를 가장 많이 답했다. 다음으로 ▲5만원 내외(17.4%) ▲20만원 내외(15.6%) ▲30만원 내외(13.7%) ▲50만원 내외(11.8%) 등의 답변이 차례로 이어졌으며, 대체로 ‘5만원 내외’ 이하 답변 비율(22.9%)보다 ‘20만원 내외’ 이상 답변 비율(44.6%)이 높게 나타났다. [표6]

대체로 주는 편이라 답한 이들 역시 ‘10만원 내외(33.3%)’를 적당한 설 세뱃돈, 명절 용돈 수준으로 꼽았으나 ‘5만원 내외’ 이하 답변 비율이 44.8%로 ‘20만원 내외’ 이상 답변 비율(21.9%)보다 현저히 높았다. [표7]

명절 용돈을 주는 대상은 ‘부모님(49.0%)’이 가장 많았으며, ▲조카 등 친척(27.3%) ▲자녀(11.0%) 등이 뒤이었다. [표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