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베테랑’ 북미에서도 ‘흥행 조짐’···美언론 “연기 영상미 모두 완벽”

142

[아시아엔=편집국] 영화 ‘베테랑’이 북미 지역에서 흥행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배급사 CJ 엔터테인먼트 아메리카는 지난 17일(현지시간) 북미에서 개봉한 ‘베테랑’이 한미 동시 흥행작인 ‘국제시장’과 ‘암살’을 넘어서는 성적을 거두며 순조로운 출발을 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실제로 ‘베테랑’은 개봉 4일 만에 36만620달러(4352만 원)의 박스오피스 매출을 올렸다. 이는 ‘국제시장’과 ‘암살’의 북미 개봉 1주간 성적인 32만3506달러와 29만995달러를 넘어서는 것이다.
스크린당 매출도 7377달러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메이즈 러너: 스코치 트라이얼'(7천887달러)에 근접한 상태다.

‘베테랑’이 지난해 북미 개봉 외국어 영화 흥행 6위인 ‘명량'(누적 매출 259만 달러)과 흥행 9위를 기록했던 ‘국제시장'(누적 매출 228만 달러)를 타고 넘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미국의 유력 신문·잡지들로부터 호평도 쏟아지고 있다. 미국 유력 영화지 <버라이어티>는 "베테랑은 화려한 액션신을 쉴틈없이 보여주면서 관객들에게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 오락적 요소가 완벽하게 하모니를 이루는 작품이다"라며 "전 세계 액션 영화팬에게 환영받을 작품이다. 배우들의 연기도 훌륭하다"라고 극찬했다.

<뉴욕타임스>도 "류승완은 유머감각이 뛰어난 감독은 아니지만, ‘베테랑’은 시종 관객들에게 웃음을 선사한다"면서 "탄탄한 스토리에 우아한 액션을 곁들여 최고의 오락영화를 만들어 냈다"라고 극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