숀 펜 “내가 여성을 폭행했다고?” 118억원 명예훼손 소송 제기

163

[아시아엔=편집국] 미국 할리우드 배우·감독 겸 제작자인 숀 펜(55)이 미국 TV 드라마 ‘엠파이어’의 제작자 리 대니얼스(56)를 상대로 1000만 달러(약 118억 원)짜리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했다.
숀 펜은 22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민사법원에 리 대니얼스가 악의적 인터뷰로 명예를 실추시켰다면서 소장을 제출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대니얼스는 한 인터뷰에서 전 부인을 폭행했다는 혐의로 고소된 배우 테렌스 하워드(46)를 두둔했다. 테렌스 하워드는 대니얼스가 제작한 드라마 ‘엠파이어’의 주연배우로 활동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숀 펜을 거론했다.
대니얼스는 인터뷰에서 "불쌍한 하워드는 말론 브랜도와 숀 펜과는 다르게 아무 짓도 하지 않았다"며 "그는 갑자기 악마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과 하워드가 흑인인 사실을 은근히 빗대며 "이것은 현재 우리가 처한 시간과 상황, 인종과 연관된 징조"라고 덧붙였다.
118억원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한 할리우드 배우 겸 감독 숀 펜

이에 숀 펜은 고소장에서 "대니얼스의 발언은 악독하며, 나의 신뢰성과 개인적·직업적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밝혔다.
숀 펜의 변호인 매튜 로젠가르트는 "숀 펜은 이 같은 근거없고 과장된 루머에 수년간 시달려왔다"며 "가정 폭력과 같은 혐의로 체포된 적이 없으며 그런 일을 벌이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아카데미 주연상을 2차례 수상한 경력이 있는 숀 펜은 지진으로 황폐화된 아이티에서 구호활동을 벌인 바있다. 하지만 1980년대 나이트클럽에서 당시 아내였던 마돈나에게 추근거리는 남성과 주먹다짐을 하는 등 폭력에 휘말린 전력이 있다.
또한 영화 세트장에서 보조 출연자를 폭행하고 자신을 찍으려던 파파라치를 발로 차고 카메라를 내던져 법원에 출두한 바 있다.
미국 드라마 ‘엠파이어’의 제작자인 대니얼스와 주연배우인 하워드는 이달 초 열린 ‘2015 서울 드라마 어워즈’에 나란히 수상 후보로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