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인이 즐겨 찾는 유럽 여행지 톱10, 오스트리아 할슈타트 성장률 1위

355

동양인이 즐겨 찾는 유럽 여행지 톱10, 오스트리아 할슈타트 성장률 1위

오스트리아의 할슈타트는 아시아지역 관광객 방문 성장률에서 최고를 기록했다.

(미디어원=강정호 기자) 호텔 예약 사이트 아고다 가 스마트 트래블 조사를 통해 동양인이 선호하는 톱 10 유럽 여행지를 발표했다 . 유럽의 파리와 런던 같은 유명한 여행지는 여전히 많은 여행자가 방문했지만 , 유럽의 작은 도시들은 동양인 방문 성장률이 최고로 높았다 .

이번 스마트 트래블 조사는 아시아 지역에서 예약한 2014 년 예약 수와 2015 년 예약 수를 비교하여 성장률을 산출하였으며 2015 년도에 1,000 건 이상의 예약이 있는 도시를 토대로 선정하였다 . 오스트리아의 할슈타트 예약이 2014 년과 비교하여 2 배 이상으로 성장하여 영광의 1 등을 차지하고 독일의 퓌센과 스코틀랜드의 글래스고가 각각 2, 3 등을 차지했다 .

할슈타트는 고대 소금 광산이자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이다 . 지난 몇 년간 중국인 관광객에게 인기가 있어 2012 년도에는 중국 광둥 성에 할슈타트 모방 도시를 건축하였다 . 근래에는 중국인 관광객뿐만이 아니라 아시아 전역에서 방문하고 있다 .

아고다 업무 최고 책임자 존 브라운은 “ 아고다를 이용하는 동양인은 여행 범위를 점점 늘리고 있습니다 . 큰 도시에 이미 방문한 여행자들은 유럽의 작은 도시를 찾고 있습니다 .” 라고 말했다 .

2 등의 자리를 차지한 독일의 퓌센은 19 세기 노이슈반슈타인 성으로 유명하다 . 이번 결과를 분석해 보면 동양인에게 인기 있는 여행지에는 성 또는 성곽이 있다 . 5, 6, 7 등을 한 체스키크룸로프 , 하이델베르크 , 잘츠부르크 같은 도시는 성으로 유명한 여행지이기 때문이다 .

런던과 파리는 톱 10 에 들지 못했지만 , 영국과 프랑스는 아직 대중적인 여행지이다 . 영국의 글래스고와 옥스퍼드가 3, 4 등을 차지하고 아비뇽은 8 등을 차지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