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싱가포르항공 출신 운항훈련평가 임원 영입

144

아시아나 , 싱가포르항공 출신 운항훈련평가 임원 영입

(미디어원=권호준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4 월 1 일 ( 금 ) 부로 싱가포르항공 출신의 애릭 오 (Oh B.K. Aric, 61 세 , 국적 : 싱가포르 ) 기장을 운항본부 운항훈련평가담당 임원 ( 직급 : 상무 ) 으로 영입했다 .
애릭 오 상무는 운항훈련평가담당 임원으로서 아시아나항공 운항승무원의 훈련 및 평가를 관장하며 운항훈련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
신임 애릭 오 상무는 1973 년 싱가포르항공에 입사해 , 부기장 , 기장을 거쳐 비행교관 , 싱가포르정부위촉 비행검열관 , A340 훈련담당 , 운항기술분야 담당 등 운항 훈련 분야의 커리어를 쌓아왔으며 , 특히 B747, B777, A330, A340 등 보잉사와 에어버스사의 기종 교관으로 근무해왔다 .
또 , 싱가포르항공에 근무하며 국제항공운송협회 (IATA), 국제민간항공기구 (ICAO) 등 국제항공기구 업무 총괄 , 국제항공운송협회 (IATA) 아태지역 협력그룹 공동의장을 역임하는 등 세계 항공업계 전반에 걸쳐 풍부한 경험을 쌓았다 .
애릭 오 상무는 “ 다년간 쌓아온 안전운항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는 아시아나항공만의 안전문화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 ” 고 포부를 밝혔다 . 이번 애릭 오 상무 영입은 , ‘ 안전은 회사의 기본목표이자 존립의 초석 ’ 이라며 , 취임 초기부터 안전을 강조해 온 김수천 사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4 년 안전분야 강화를 위해 전일본공수 (ANA) 및 국제항공운송협회 안전심사관을 역임한 야마무라 아키요시 부사장을 안전보안실장으로 영입한 바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