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여행) 작은 생명들을 위해 할 수 있는 일 – 보홀 에코투어(2)

177

작은 생명들을 위해 할 수 있는 일 – 보홀 에코투어 (2)
필리핀 제일의 휴양지 세부에서 배로 한 시간 거리에 필리핀에서 열 번째로 큰 섬이 있다 . 한국인 여행자들에게 ‘ 세부에서 쉽게 갈 수 있는 곳 ’ 정도로 이름을 알린지 이제 10 년쯤 된 ‘ 어린 여행지 ’ 이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 미지의 섬 ’ 이기도 했던 이 섬의 정식 명칭은 보홀 (Bohol).

보홀섬에 평지가 거의 없는데다 대부분은 자연보호 구역으로 묶여있어 좋든 싫든 개발이 더딜 수 밖에 없었고 여행 인프라의 부족은 곧 여행자들의 외면을 의미했다 . 동남아 최고의 휴양지 옆에 태고적 자연생태가 온전히 보전될 수 밖에 없었던 비결이었다 . 이쯤되면 보홀의 여행 콘셉트가 ‘ 자연 ’ 과 ‘ 탐험 ’ 에 맞춰지는 것은 어쩌면 아주 당연한 일 . 아무리 필리핀의 바다가 끝내준다고 한들 , 여행내내 바닷바람을 쐴 수는 없다 . 매혹적이다 못해 치명적인 바다빛을 잠시 잊으러 떠나는 길 , 보홀의 속살을 살펴 볼 차례다 .

작은 생명들의 경이로움 – 나비농장
사실 지난밤 , 잠을 설쳤다 . 아바탄강을 비춘 별빛과 반딧불의 군무가 얼마나 큰 감동을 주었던지 밤새 미지의 강을 유람하는 꿈을 꾼 탓이다 . ‘ 이 작은 생명들에게 경외심을 가질 수 있구나 ’ 싶던 마음은 얼마 못 가 다시 한 번 실제로 재현됐다 . 일명 ‘ 나비농장 (Butterfly Conservation center)’ 이라 일컫는 곳에서 였다 .

매표를 하고 농장 안으로 들어서자 멀쩡하게 생긴 가이드 한 명이 따라 붙는다 . 이리보고 저리 봐도 생긴건 딱 필리피노인데 , 그의 입에선 유창한 한국어가 쉴 새 없이 내뱉어 졌다 . “ 이게 나비 새끼 ( 애벌레 ) 인데 살아있어요 . 만져봐요 ” 라고 말하더니 슬쩍 겁을 주는 것은 예사일이고 , “ 나비가 붕가붕가하면 알을 낳는 거에요 ” 같은 , 낯빛이 붉어지는 언행 (?) 도 서슴지 않았다 . 여기에 익살스런 표정까지 더하면 손님들은 배를 잡고 웃기 시작한다 . 아무렴 , 지금까지 겪어온 ‘ 전 세계의 나비농장 ’ 중 가장 웃기고 흥미롭다고나 할까 . 안 웃을래야 안 웃을 수 없었다 .

보홀 나비농장의 분위기가 유쾌한 것과 반대로 이곳이 설립된 뒷 이야기가 퍽 흥미롭다 . 필리핀에 1,000 여 종이 넘는 나비가 서식하는데 , 그 중에서 300 종 이상이 보홀에 서식할 정도로 보홀은 ‘ 나비의 천국 ’ 으로 유명하다 . 하지만 예로부터 필리피노들에게 나비는 ‘ 사람들과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해충 ’ 이라는 편견이 강했고 , 나비 생태계가 파괴되는데 이르렀다 . 이런 생태학적 가치를 일찌감치 깨달은 네덜란드인 ‘Cristy Burlace’ 씨가 ‘ 개발을 통해 보존을 하겠다 ’ 는 신념하에 2002 년 ‘ 나비농장 프로젝트 ’ 를 기안해 2006 년에 설립했다는 것 . 설립한지 올해로 꼬박 10 년을 넘어선 이곳은 보홀 에코투어의 심장부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 이곳에서 지향하는 가치는 ‘ 공존 ’ 과 ‘ 이해 ’ 였다 . 나비가 어떻게 먹이를 먹고 살아가는지 , 새 생명의 탄생은 어떤 과정을 거쳐 빛을 보는지 , 왜 나비를 보호해야하는지를 유쾌하고 재미있게 풀고 있다 . 대신 판단은 개개인의 몫으로 남겨두고 있다 . 실제로 농장 안에는 100 여 종류의 나비와 그들이 좋아하는 꽃과 나무들을 가꾼 ‘ 열대 정원 ’ 과 ‘ 산책로 ’ 가 잘 조성돼 있다 . 여행자들은 한 걸음씩 걸으며 나비들을 만나면 될 일이다 . ‘ 함께 살아가는 가치 ’ 가 얼마나 숭고한 것인지 , 직접 느낀것을 토대로 판단하면 되는 것이다 .

같이의 가치 – 타르시어 보호센터
열대우림 한 가운데 , ‘ 비탈길 조심 ’ 이나 ‘ 낙석주의 ’ 도 아닌 ‘ 조용히 하시오 ’ 라는 경고문을 몇 번이나 지나쳤는지 모르겠다 . 급기야 주차장에는 ‘ 경적을 울리지 마시오 ’ 라는 글귀가 위협적으로 적힌 현수막이 설치되어 있는 것을 보면 그들이 보통 예민한건 아닌가보다 싶더랬다 . 정식 명칭으로는 타르시어 (Tarsier). 좀 더 잘 알려진 별칭으로 ‘ 안경 원숭이 ’ 를 만나는 과정은 조심스러움의 연속이었다 . ( 사실 하하껄껄 웃고 떠들었던 ‘ 나비농장 ’ 을 다녀온 직후라 얼마나 적응이 안됐는지 모른다 .)
정적만이 감도는 열대우림 . 사람 한 명 겨우 지나다닐 수 있는 오솔길을 따라 조금 올라가면 군데 군데 타르시어가 나무기둥을 붙잡고 있다 . 어떤 녀석은 천하태평하게 낮잠을 자고 , 또 어떤 녀석은 익살스런 표정으로 관람객들을 맞이 한다 . 보통의 야생동물 보호센터와의 차이점이라면 센터 직원 한 명당 타르시어 한 마리를 밀착 마크하고 있다는 점 . 주변 환경이 바뀌면 스트레스를 받아 자살하는 특성을 지니고 있어서 이곳에서는 그 어떠한 소음이나 인공적인 빛이 허락되지 않는다 . 워낙 예민해서 카메라 셔터음이나 플래쉬는 물론 , 작은 생명의 심기를 건드릴 수 있는 모든 ‘ 방해요인 ’ 이 금지되기 때문이다 .

생김새는 더욱 특이하다 . 몸 길이 13 센티 . 개구리의 그것과 흡사한 네 발 . 안경 쓴 것 같은 큰 눈은 180 도를 볼 수 있어 지구에 사는 생명이라기 보다는 외계생명 . 그 중에서도 이티 (E.T) 와 형제라고 해도 믿겠다 . 이런 ‘ 낯선 귀여움 ’ 이 결국 타르시어를 명종위기종으로 몰아넣었다 . 밀렵꾼이 등장하며 개체수가 줄어들게 된 것이다 . 엎친데 덮친 격으로 나날히 개발되는 보홀에서 개체수를 지켜내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었고 , ‘ 칼리토 피자라스 (Carlito Pizarras)’ 씨가 ‘ 필리핀 타르시어 보호재단 (PTFI) 를 설립해 그들을 보호하고 있는 것이다 . “ 왜 이런 일을 나서서 하게 되었나요 ?” 라는 질문에 “ 당연히 해야할 일을 했을 뿐 ” 이라던 그의 호기로운 대답과 미소에서 수 년전 , 사람들의 마음을 흔들었던 광고카피가 문득 떠올랐다 . ‘ 같이의 가치 ’. 이 작은 생명들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 그는 알고 있었다 .

글 사진: 전상현 기자
기사는 에코투어 3 편으로 이어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