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뉴스 인사이트] “트럼프는 현대사에 있어 서는 가장 정직한 대통령이다” by Marc A. Thiessen

381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대에 들어와 처음보는 정직한 대통령이다.

거의 모든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오발 오피스에서 하는 말들을 모두 거짓말로 표현하면서 오늘로 그는 5천번째 거짓말을 했다고 한다.

그러나, 더 잘 됐거나 더 나빠졌거나와는 상관없이, 그가 취임한 이후 그는 정확하게 그가 전 세계를 향해 약속했던 바는 모두 성사시켰다.

가장 먼저 들어야 할것은 그가 대통령을 꿈꾸기도 더 전에 다른 대통령들이 역속을 하고서도 차일피일 미루기만 하던, 미국 대사관을 이스라엘의 Tel Aviv 로부터 Jerusalem 으로 이전하는 것을 그는 해냈고, 파리의 환경협정으로부터  탈퇴하였으며, 동양의 TPP 에서도 과감하게 탈퇴했다.

ISIS 의 근거지를 없애버리겠다는 약속을 한지 2년도 못되어 ISIS 는 근거지를 잃었으며, 만약에 시리아가 자국민에게 화학무기를 사용하면 큰 고통을 주겠다고 했던 약속은 한 차례가 아니라, 두 차례나 행했다.

순회법원 판사들의 나이가 너무 많고 업무처리 능력이 부진하다는 것에 대해, 순회법원을 젊게 만들겠다고 공언 했던 것은, 상원에서 29명의 젊고 보수적인 판사들을 순회법원에 배치토록 함으로써 시행에 옮겼다. 뿐만 아니라, 대법원에 결원이 생기자마자 그는 젊고 보수성향이 강한 판사들을 지명, 총력을 다해 상원이 인준하도록 하기도 했다.

공약으로 제시했던 세율의 인하와 30년 동안 손대지 못했던 세제코드를 정밀하게 조사하여 새로 바꾸었고, 그는 살아있는 기간동안의 국민저축액을 지난 1년 동안에 81억$을 조성했고, 2018년말까지는 추가로 98억$이 조성되도록 했다.

고용률이 백인에 비해 현저히 떨어져 있던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의 고용률을 대폭 늘려 실업자 수가  크게 감소했으며, 제조업을 미국으로 되돌려 들어와 이전에는 볼 수도 없었던 미국산 제품이 각 가정에 자리하게 됐다.

환경문제 때문에 공사를 중단하고 있던 Keystone 과 Dakoda 송유관 공사를 허용함으로써 석유의 국내수송이 보다 용이해져 석유가격을 낮추도록 하였으며, 극지대의 야생동식물 보호구역의 일부를 해제 석유와 여타 광업개발을 허용하여 미국의 석유수출국으로써의 지위를 강화했다.

NAFTA 모역협정을 비롯한 한국과의 FTA의 불합리성을 수정 재협약했고, 이란에 대해서는 5년전에 체약한 느슨한 핵걔발과 미사일 개발에 대한 제재를 새로 고쳐 강화시켰다.

지적재산권 사용료 한푼 내지않고 미국의 지적재산권을 도적질하여 그것으로 만든 제품을 우리 미국에 팔아대던 중국에 대해서는 타국에 대한 철강재와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 이외에도 거의 전품목에 대해 관세부과를 시작했다.

또한, 중국과 러시아에 비해 여러단계 쳐져있던 군사장비와 국방비를 대폭 확대하여 실제사용이 되도록 했고, 우주방위군을 창설하고 있기도 하다.

게다가, 망국의 한 원인이 될 수도 있는 마약의 과용에 대하여 법률을 상하양원이 제정토록 하여 시행중에 있다.

물론 아직 실현하지 못하고 계류 중에 있는 약속들도 있다. 멕시코와의 국경장벽 설치, 살이네 쓰이는 총기의 규제등이 있지만 이들 역시 진행중이다.

도널드 트럼프는 거짓말을하지않았다.

아마도 나는 그를 “역사상 최고의 대통령이다” 라고 할수도 있을 것이지만, 그런 말을 하기에는 아직은 시기상조라고 생각한다.

칼럼니스트 : Marc A. Thiessen
칼럼의 제목 (Title) : Trump is a paragon of honesty

[원문]

Trump could be the most honest president in modern history

By Marc A. Thiessen/ Columnist  October 11

Donald Trump may be remembered as the most honest president in modern American history.

Don’t get me wrong, Trump lies all the time. He said that he “enacted the biggest tax cuts and reforms in American history” (actually they are the eighth largest) and that “our economy is the strongest it’s ever been in the history of our country” (which may one day be true, but not yet). In part, it’s a New York thing — everything is the biggest and the best.

But when it comes to the real barometer of presidential truthfulness — keeping his promises — Trump is a paragon of honesty. For better or worse, since taking office Trump has done exactly what he promised he would.

Trump kept his promise to move the U.S. Embassy in Israel from Tel Aviv to Jerusalem, something his three immediate predecessors also promised yet failed to do. He promised to “crush and destroy ISIS,” and two years later he is on the verge of eliminating the Islamic State’s physical caliphate. He promised to impose a travel ban on countries that he saw as posing a terrorist threat, and after several false starts the final version of his ban was upheld by the Supreme Court. He promised to punish Syria if it used chemical weapons on its people, and, unlike his immediate predecessor, he followed through — not once but twice.

Trump pledged to nominate Supreme Court justices “in the mold of Justice [Antonin] Scalia,” and now Neil M. Gorsuch and Brett M. Kavanaugh sit on the high court. Trump also pledged to fill the federal appellate courts with young, conservative judges, and so far the Senate has confirmed 29 — more than any recent president at this point in his administration.

Trump vowed to pass historic tax reforms and signed the first major overhaul of the tax code in three decades. He vowed an unprecedented regulatory rollback, with a strict policy to eliminate two existing regulations for every new regulation. In his first year, he achieved $8.1 billion in lifetime regulatory savings and is on track to achieve an additional $9.8 billion this year.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repeated his pitch to minority voters in Ohio on Aug. 22, asking them “What do you have to lose?” (The Washington Post)

During the campaign, he told African American voters, “What do you have to lose? . . . I will straighten it out. I’ll bring jobs back. We’ll bring spirit back.” On his watch, African American unemployment reached the lowest level ever recorded, and his tax reform included a little-noticed provision creating “Opportunity Zones” to try to revitalize struggling towns and inner-city communities.

Trump promised to cancel President Barack Obama’s Clean Power Plan, withdraw from the Paris climate accord, approve the Keystone XL and Dakota Access pipelines, and open the Arctic National Wildlife Refugeto oil exploration. He fulfilled all of those pledges.

On trade, he kept his promise to withdraw from the Trans-Pacific Partnership and impose tariffs on steel and aluminum. He also committed to renegotiating NAFTA and the U.S.-Korea Free Trade Agreement — and recently signed new deals with Mexico, Canada and South Korea. He committed to imposing tariffs on China to force it to open its markets and stop its theft of intellectual property — and is following through on that pledge. Whatever one thinks of Trump’s trade policies, he is doing exactly what he said.

The president pledged historic increases in defense spending, and delivered. He pledged to bring back manufacturing jobs, and manufacturing jobs are growing at the fastest pace in more than two decades. He pledged to sign “Right to Try” legislation to give dying Americans access to experimental treatments, and did. He pledged to take on the opioid epidemic and will soon sign a sweeping bipartisan opioids package into law.

Where Trump has failed to keep promises, such as building the wall or repealing Obamacare, it has not been for a lack of trying. Only in a few rare instances has he backtracked on a campaign pledge — such as when he admitted that he was wrong to promise a complete withdrawal of U.S. forces from Afghanistan and reversed course. I’m glad he did.

But whether one agrees or disagrees is not the point. When Trump says he will do something, you can take it to the bank. Yes, he takes liberties with the truth. But unlike his predecessor, he did not pass his signature legislative achievement on the basis of a lie (“If you like your health care plan, you can keep it ”) — which is clearly worse than falsely bragging that your tax cut is the biggest ever.

The fact is, in his first two years, Trump has compiled a remarkable record of presidential promise – keeping. He’d probably say it’s the best in history — which may or may not end up being true. It’s too soon to tell.

전문 번역: 지봉/ 미디어원
kyucheolk33@gmail.com
번역을 수고해 주신 지봉선생은 한학 주역 도덕경 등 고전 강의를 통해 한국 사회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계시며 영어를 비롯한 외국어에 능통하다.

워싱턴포스트 뉴욕타임즈 CNN을 비롯한 주요 외신의 기사 중 가장 중요한 기사를 번역 배포함으로써 국제 사회의 흐름을 좀더 자세히 파악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코자 ‘월드 뉴스 인사이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미디어원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