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파스 능가 초강풍 ‘링링’ ,빠르게 북상중.

380

(미디어원=이동진기자) 초강풍 ‘ 링링’ 이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에서 시속 20∼30㎞로 북쪽으로 빠르게 이동중이다.

오늘 오전 3시 기준으로 ‘링링’의 중심기압은 940hPa이다.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무려 초속 47m(시속 169㎞)에 달하는 점이 눈길을 끈다. 이 정도 강풍이 불면 자동차와 선박이 뒤집히고 나무가 뿌리째 뽑힐 수도 있다.

기록적인 속도로 진행중인 태풍 제13호 ‘링링’은 이틀 전 사람이 걷는 수준의 느린 속도로 대만 동쪽 수온이 높은 해역을 지나며 매우 강력한 태풍으로 발달했다.

‘링링’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섬 지방에는 초속 55m(시속 20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다고 기상청은 경고하고 있다.

이 태풍은 6일 오후 3시께 오키나와 북서쪽 약 420㎞ 해상, 7일 오전 3시께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약 150㎞ 해상, 7일 오후 3시께 서울 서남서쪽 약 140㎞ 해상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북태평양 가장자리에 있는 주변 기압계에서 강한 남풍의 영향을 받아 서해로 빠르게 북진할 것”이 예상되며 ” 지금보다 북상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태풍은 북한 황해도에 7일 오후 5시 전후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제주도는 6일 오후, 남부지방은 6일 밤, 중부지방은 7일 아침부터 점차 태풍의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현재 전국에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이날 오전 9시 태풍 특보가 발효된다

기상청은 “태풍이 강하고 커 섬, 서해안, 남해안 등에서 기록적인 강풍이 불 것”이라며 “심각한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늘 밤 제주 지역부터 태풍 영향권에 들어오게된다. 내일 오후에는 수도권까지 휩쓸 초강풍 ‘링링’ 그야말로 한반도를 강타할 것으로 예상이 되는데 특히 이번 태풍은 지난 2010년 많은 사상자와 피해를 입힌 태풍 ‘곤파스’보다 강력할 거라 예상해 각별한 대비책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