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도시락 사회적협동조합, 균형 잡힌 식습관 형성 위한 아동 식생활 교육 진행

노원구 아이휴 11개 센터와 돌봄 아동 135명 대상으로 식생활 교육 진행 건강한 식재료 아동이 직접 조리하고 먹는 교육, 지역사회와의 협업 통한 아동의 식문화 개선 위해 노력

175
행복도시락 식생활교육지원 참가자들이 평가회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행복도시락 사회적협동조합

행복도시락 사회적협동조합(이하 행복도시락)이 SK이노베이션이 후원하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원하는 ‘2019 행복도시락 결식우려아동 결식문제 해결을 위한 급식 및 식생활 지원사업’의 하나로 돌봄 아동 135명에게 식생활 교육을 진행하였다.

이번 사업은 지역사회와의 협업을 통해 돌봄 사각으로 발생하는 아동의 결식상황을 해소하고 이들이 식사를 통해 누려야 할 권리 향상과 올바른 식습관 형성을 돕기 위한 취지로 마련되었다.

행복도시락은 노원구의 아이휴, 온종일돌봄지원단, 행복중심 동북생협 식생활교육단과 함께 ‘나 잘 먹고 있는 걸까, 무엇을 먹을까’를 주제로 아이들이 건강한 먹거리가 무엇인지 알고 직접 조리하여 먹게 함으로써 일상생활에서 균형 잡힌 식습관이 무엇인지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했다.

교육에 참여한 아동들의 80%가 △먹거리에 대해 즐거움을 느끼고 △바른 식생활에 대한 이해와 실천에 도움이 되었다고 답변하였으며, 교육에 참관한 교사들 또한 △아동이 교육에 흥미를 가졌으며 △학부모의 관심도가 높았다고 답변하였다.

아이휴(休)센터에서 처음으로 실시된 이번 교육에 대해 ‘식생활교육이 아동에게 미치는 영향과 해당 교육이 단계적이고 지속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의 필요성’을 최종 평가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문소정 온종일돌봄지원단장은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돌봄 복합 공간 증대에 따라 이러한 공간은 아동의 식생활 거점 공간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하였다. 이에 행복도시락 곽호근 이사장은 “아이휴 등 지역 커뮤니티와의 협업을 통해 아동의 다양한 결식상황을 해소하고 건강한 식문화 형성에 기여할 수 있는 지역 맞춤형 프로그램 확대를 기대해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