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임신부 첫 코로나19 확진 당국…”태아에 감염 가능성 낮아”

328

(미디어원=김정호)7일 국내에서 첫 임산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나왔다.

보건당국은 모자간 ‘수직감염’의  가능성은 거의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

수직감염은 병원체 감염이 엄마에게서 아기로 직접 이행되는 것을 일컫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확진자의 감염경로에 대한 정보는 가지고 있지 않지만, 국내외 많은 전문가의 의견을 볼 때 혈액으로 코로나19가 (태아에게) 전파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나아가 권 부본주장은 “그렇지만 소아감염 전문가들과 논의해 모유수유 등을 할 때 최대한 주의를 기울일 수 있도록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임신부는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증상의 경중을 떠나 ‘고위험군’으로 분류돼 입원 치료를 받는다.

더불어 권 부본부장은 “확진된 임산부는 입원을 대기 중인 상태로 곧 격리입원을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