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 축구선수 싸움 랭킹 1위 소문에 남긴 말

2072
사진=JTBC

(미디어원=김정호)축구 국가 대표 출신이자 감독인 황선홍이 축구선수 싸움 랭킹 1위라는 소문에 입장을 밝혔다.

8일 오후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황선홍과 설기현이 일일 코치로 출연했다.

이날 “김병지가 뽑은 축구선수 중 가장 싸움을 잘할 것 같은 사람 1위가 황선홍이다”는 말에 황선홍은 “전혀 아니다”고 말문을 열었다.

옆에 있던 안정환은 “부드러우시다”면서도 “승부욕이 강하고 지기 싫어하는 거 같아서 싸움을 잘할 것이라 생각한 거 같다”고 밝혔다.

더불어 설기현은 “제가 봐도 맞는 것 같다”고 맞장구를 쳤다.

이를 들은 김성주는 “맞았다고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아가 설기현은 “운동장에선 승부욕이 있으시니까. 그땐 또 우리가 어릴 때였고..”라고 여운을 남겼다.

이에 황선홍은 “말을 정확히 해라. 왜 말을 못하니?”라고 버럭했다.

마지막으로 안정환은 “훈련장에서 선배님들이 거칠게 말을 한다. 훈련장이나 경기 중에는 받아들인다. 그땐 무섭다. 당연히 무서워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