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프로 주부화(?)된 90년대 군통령 김지현 모습에 분개한 남자들은? “옛날 같으면 살아남지 못해”

-홍성덕 “당신, 연예인 같아”...김지현 “원래 연예인이었어” 폭소! -탑골 오빠들 성대현&현진영, 홍성덕에 융단폭격! “성덕 씨, 실망이야”

412

채널A ‘아빠본색의 김지현이 주방 요정에서 화려한 연예인의 모습으로 컴백했다이런 가운데 남편 홍성덕은 ‘90년대 형님들의 비난을 피하지 못하며 가시방석에 앉는다.

24일 방송될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1990년대 최고의 인기 그룹 룰라의 멤버로 무대에서 선보였던 안무를 재현하는 김지현의 모습이 그려진다프로 주부 김지현에 익숙해져 있던 홍성덕은 아내의 달라진 모습에 “오늘 당신 연예인 같아라며 놀라워했고김지현은 “나 원래 연예인이었는데누구랑 살았어?”라며 웃음을 지었다.

안무 연습 뒤 김지현은 ‘일일 매니저로 나선 홍성덕이 운전하는 차를 타고 약속 장소로 향했다그 곳에서는 룰라의 전성기에 함께 활동했던 R.ef의 성대현이 두 사람을 반갑게 맞이했다이어 ‘힙합 문익점’ 현진영, 90년대 대표 파워 디바 소찬휘까지 찾아와 ‘탑골 가수 반상회’ 타임이 시작됐다.

이 자리에서 성대현은 홍성덕을 향해 “내가 방송 다 챙겨봤는데성덕 씨한테 실망했어라며 “1990년대 ‘군통령이었던 김지현을 그냥 주부로 만들어 버렸어당시 군인들이 지금 방송 봤으면 살아남지 못할 걸?”이라며 ‘주방 요정이 된 김지현의 모습에 불만을 드러냈다.

김지현은 이 때를 놓치지 않고 “내가 집에 있을 때는 집안일 99.9%가 내 차지라며 “게다가 사고까지 잘 친다고 남편의 만행(?)을 폭로했다이에 홍성덕은 “가만히 있는 게 도와주는 거지라고 대응했지만현진영 역시 “요즘이 어떤 세상인데남편이 다 해야지라고 합세해 홍성덕을 난감하게 했다.

한편, ‘탑골 가요의 주역인 이들은 오랜만에 만나 추억에 젖은 끝에 노래방을 찾아 히트곡 퍼레이드를 펼쳤고순식간에 분위기를 1990년대 콘서트장으로 돌변시켰다. ‘탑골 레전드들과 함께 빛나는 김지현의 모습에 남편 홍성덕은 “내가 화려했던 연예인 김지현을 엄마로 만들었다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탑골 레전드 김지현 성대현 현진영 소찬휘의 속 깊은 이야기와 1990년대 히트곡 퍼레이드는 5 24일 일요일 저녁 8 20분 채널A ‘아빠본색에서 공개된다. (사진제공 = 채널아빠본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