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래잡기 시범 모임 개최… ‘혜화1938’에서 전통주를 빚고 예술을 하는 술래를 찾다

331

한옥살림, 우리술문화원 ‘향음’, 온그루의 ‘픽토리움’이 5월 28일 ‘술래잡기’ 시범 모임을 개최했다.

‘술래잡기’는 한옥 건축가, 전통주 양조장 대표, 예술가의 컬래버레이션에 따른 콘텐츠를 제작 및 홍보하기 위해 기획됐다.

한옥살림의 ‘혜화1938’에서 6명의 양조장 대표와 예술가가 주체팀으로 참여했다. ‘부자진’의 조동일 대표와 성낙진 작가, ‘달빛술래’의 김희경 대표와 윤서희 작가, ‘C막걸리’의 최영은 대표와 조성정 작가가 각 팀을 이뤘으며 총 20명의 참석자가 함께했다.

모임에서는 ‘술래잡기’의 기획 배경 및 목적 등 기획 단체의 소개 및 참여팀들의 발표가 진행됐다. 기획단체들은 국내 예술 시장 및 전통주 시장의 현황과 한옥 ‘혜화1938’에 대해 소개했다. 참여팀의 양조장 대표와 예술가는 활동 배경 및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네트워킹 시간에는 참여팀들의 대표 전통주 시음 및 한옥, 전통주, 그리고 예술에 대한 참석자들의 커뮤니케이션이 활발히 이루어졌다.

8월 21일부터 9월 20일까지는 이번 시범 모임의 협업에 따른 콘텐츠로 구성된 전시가 진행될 예정이다. ‘노들섬 갤러리 445’에서 열릴 전시는 누구나 와서 참관할 수 있다. 관련 행사로 전통주 페어 및 학술대회가 준비 중이다. 자세한 전시 및 행사 관련 소식은 술래잡기 인스타그램 계정(@suul_rae)에서 찾아볼 수 있다.

공식적인 첫 번째 술래잡기는 7월 30일에 개최될 예정이다. 양조장 대표, 예술가, 공간 및 건축 디자이너가 하나의 참여팀이 되어 함께 정한 주제로 협업하고 다양한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술래’ 웹사이트 제작도 진행 중이다. 웹사이트에서는 전통주 판매, 전통주 아카데미 소개, 전통주와 아티스트의 컬래버레이션 콘텐츠 소개 및 술래잡기 모임 관련 소식이 전해질 예정이다.

◇술래

‘술래’는 한옥살림, 우리술문화원 ‘향음’, 온그루의 ‘픽토리움’이 한옥에서 한국의 술과 한국 아티스트를 소개하고, 협업에 따른 콘텐츠를 창작하고 알리는 프로젝트다. 기획단체인 한옥살림은 한옥 건축 및 공간을 기획하고 한옥을 연구한다. 우리술문화원 ‘향음’은 교육, 연구, 학술회 개최 등 전통주 산업을 진흥한다. 온그루의 ‘픽토리움’ 은 아티스트 검색 및 아트 관련 상품 제조와 유통 서비스를 제공한다. 부자진은 국내 최초 프리미엄 크래프트 진을 생산하는 양조업체다. C막걸리는 막걸리 문화의 포스트 모던한 유/무형 콘텐츠를 제작한다. 달빛술래는 전통방식을 따라 탁주와 청주를 빚는 5년 경력의 양조업체다. 성낙진 작가는 남성 패션 일러스트레이터로서 국내외 여러 유명 패션 브랜드와 협업했다. 조성정 작가는 일러스트레이터로서 미디어아트, 일러스트 등 다양한 범위에서 활동한다. 윤서희 작가는 20년 경력의 서양화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서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