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월드뮤직어워드가 광고영상에 “뷔는 귀여움 그 이상”

421

방탄소년단 뷔(김태형)의 광고 영상을 ‘월드뮤직 어워드’ 공식 SNS 계정에서 언급했다.

지난 16일 ‘월드뮤직 어워드’ 공식 트위터 계정에서 “#BTS’ #V filming for #Chilsungcider! (칠성사이다 광고 촬영 중인 방탄소년단 뷔)”라는 글귀와 함께 최근에 공개된 뷔의 광고 영상을 언급했다.

롯데칠성이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재한 ‘칠성사이다 X BTS’의 메이킹+본편 광고를 한 팬이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는데 이는 개별 광고로 방탄소년단 멤버들 중 가장 먼저 선보인 이 비하인드 영상에는 보랏빛 배경에 핑크빛 티셔츠 차림의 뷔가 두 손을 모아 복숭아 모형을 감싸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살짝 웨이브 진 헤어스타일에 한 화려하면서도 깔끔한 완벽한 미모를 자랑하는 뷔가 모은 두 손을 “후” 하고 불자 금빛 반짝이가 날리면서 복숭아 모형 나타났다. 영상의 마지막 즈음에는 매력적인 저음의 내레이션과 자연스러운 미소가 어우러져 완벽한 광고 모델로서의 모습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광고 촬영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도 사랑스러운 뷔의 모습에 “멋있다!”라고 환호하며 감탄 했고, 저절로 박수가 나오는 듯했다.

한 팬이 “복숭아 요정에 너무 매료됐다”는 글과 함께 사랑스럽게 미소 짓는 뷔와 복숭아가 함께 포착된 장면을 GIF 파일로 만들어 올렸다. 이에 다시 ’월드뮤직 어워드‘가 “BTS 뷔는 귀여움 그 이상이다”라며 복숭아와 보라색 하트 이모티콘과 함께 화답해 팬들을 행복하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