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윌스토어, 장애직원·비장애직원 하나되는 ‘굿윌전국체전’ 개최

■ 장애인의 날 맞아 용인시실내체육관에서 장애인·비장애인 직원 479명 함께한 ‘굿윌전국체전’ 진행 ■ 밀알복지재단 굿윌스토어 설립 이후 12년만의 첫 체육대회이자 코로나19 이후 맞이하는 첫 행사라 의미 커 ■ 장애인·비장애인 직원들, 신나는 응원전과 다양한 체육 활동 통해 화합하는 시간 가져

416

(미디어원) 밀알복지재단 굿윌스토어가 장애인의 날을 맞이하여 18일(화) 용인시실내체육관에서 ‘굿윌전국체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국 굿윌스토어 18개 지점, 479명의 장애인·비장애인 직원이 함께한 굿윌전국체전은 직원 간 소통의 장을 마련해 공동체 의식을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굿윌전국체전은 2011년 밀알복지재단 굿윌스토어 1호점 설립 이후 12년만의 첫 체육대회이자, 코로나19로 힘들고 어렵던 시기를 극복하고 개최된 행사라 더욱 의미가 크다.

굿윌스토어는 코로나19 발발 초기 매장 운영시간이 축소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감염취약계층 보호 조치에 따라 한동안 출근하지 못했던 장애인 근로자들의 답답함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그러나 힘든 시기에도 꾸준히 이어진 후원자들의 관심과 기부로 현재는 코로나19 이전보다 매장과 고용인원이 크게 확대된 상황이다.

굿윌전국체전은 4개의 팀으로 구성돼 신나는 응원전과 다양한 체육 활동이 펼쳐졌다. 현장에서는 행사 주제인 ‘하나에서 우리로! 함께 뛰는 굿윌전국체전’과 부제인 ‘느려도 괜찮아, 즐거우면 되잖아!’와 같이 장애인 직원과 비장애인 직원이 함께 어우러져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체육대회에 참여한 굿윌스토어 성남·분당점 장애근로인 황진혁씨는 “입사 후 처음으로 진행되는 사내 체육대회라 큰 기대를 갖고 참여했다”며 “처음엔 잘 할수 있을까 걱정도 했지만, 동료들과 함께 어울리면서 내가 잘하는 것도 발견하고 자신감도 생겼다”고 소감을 밝혔다.

밀알복지재단 한상욱 굿윌본부장은 “밀알복지재단 굿윌스토어 설립 이후 처음으로 맞이하는 체육대회를 통해 전 직원이 함께하는 시간을 보내게 돼 뜻깊다”며 “다음 체육대회에는 더 많은 장애직원, 비장애직원이 함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굿윌전국체전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현대엔지니어링, 엘지생활건강, 광동제약, 이디야커피, 만나코퍼레이션, ㈜코리아커머스솔루션즈, 신성통산(주) 등이 후원했다.

밀알복지재단 굿윌스토어는 시민이나 기업으로부터 기부 받은 새 상품이나 중고 상품을 판매한 수익으로 장애인을 고용하는 직업재활시설이다. 전국 18개 매장에서 300여 명의 장애인들이 일을 통해 자립의 꿈을 키워나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