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최초’ 장애예술품 유통 통한 장애인 일자리 창출

‘장애예술인 창작물 우선구매 제도’ 시행 발맞춰 사업 추진 4월 20일부터 누림아트 갤러리에서 ‘누림아트 협력작품 기획전’ 운영

313
뉴스 제공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 누림

(미디어원) 경기도와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이하 누림센터)는 장애예술인 창작물 우선구매 제도 시행에 맞춰 장애예술인 소득 창출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장애예술인 일자리 지원사업(누림Art&Work)을 지자체 최초로 시작한다.

누림Art&Work는 경기도 내 관공서 등에 장애예술품 임대·판매를 통한 장애예술인 기회일자리 창출 사업이다. 경기도는 올해 1월부터 경기도 신청사 내에 장애예술품 46점 임차를 통해 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한 바 있다.

누림센터는 4월 20일부터 5월 30일까지 누림아트 갤러리에서 장애예술품 유통을 지원하기 위한 ‘누림ART&WORK 협력작품 기획전’을 진행한다.

장애예술품은 크기에 따라 월 3만8500원(10호 이하), 4만4000원(20호 이하), 4만9500원(30호 이상)에 대여가 가능하다. 5점 이상 또는 6개월 이상 대여 기관에는 작품 설치·운송비를 지원한다.

장애예술품 임대 관련 문의는 누림센터 협력지원팀으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