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렌터카 예약 서비스 제공… 캐나다 13개 도시서 차량 대여 가능

토론토, 밴쿠버, 캘거리, 오타와, 퀘벡, 몬트리올 등 캐나다 총 13개 도시 렌터카 예약서비스 제공 대인·대물 보험 적용 차량만 선보여 안전 강화… 네이버페이 등 국내 결제수단 통해 원화 예약 가능

350
뉴스 제공팀오투

(미디어원) 국내 1위 글로벌 렌터카 플랫폼 카모아가 캐나다 토론토 렌터카 예약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제 카모아를 통해 밴쿠버, 캘거리, 오타와, 퀘벡, 몬트리올 등 캐나다 총 13개 도시의 렌터카를 예약할 수 있다.

캐나다는 도로가 잘 정비돼 있고 도시 외곽에는 차량이 별로 없어 렌터카를 이용하면 더 많은 관광지를 자유롭게 둘러볼 수 있다. 토론토를 중심으로 남쪽에는 나이아가라폭포, 북쪽에는 알곤퀸 주립공원 등 관광 명소가 위치해 있어 여행 동선을 구성하기도 좋다.

카모아를 통해 토론토 피어슨 국제공항을 비롯해 캐나다 전역의 주요 공항과 거점에서 렌터카를 예약할 수 있다. 버젯, 아비스 등 메이저 렌터카 업체들이 입점해 있어 소형차부터 대형 승합차까지 다양한 글로벌 브랜드 차량을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하다. 동일 차량 모델에 대해서도 업체별 가격 및 보험을 비교하고 예약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특히 해외 전담 고객센터를 365일 운영하기 때문에 예약 전 한국어 상담이 가능하며, 현지에서 예기치 못한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등 국내 결제 수단을 통해 원화로 간편한 차량 예약도 가능하다. 대인 대물 보험이 없는 차량 상품은 판매하지 않아 믿고 이용할 수 있으며, 앱을 통해 취소 환불이 용이한 현장 결제 서비스도 제공한다.

카모아는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현대적인 도시 풍경을 자랑하는 캐나다는 차량이 있다면 더욱 풍부한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국가라며, 카모아를 통해 캐나다로 여행을 떠나는 많은 한국인 분들이 주요 도시의 렌트카를 간편하고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카모아는 한국을 포함해 글로벌 50개국 총 215개 도시에서 렌트카 예약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