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2023년 1분기 경영실적 발표

319
뉴스 제공LG화학

(미디어원) LG화학이 올해 1분기에 연결기준 매출 14조4863억원, 영업이익 7910억원의 경영실적을 달성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4.9%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22.8% 감소한 실적이다.

LG에너지솔루션을 제외한 LG화학의 1분기 실적은 매출 7조5286억원, 영업이익은 1410억원 규모다.

LG화학은 1분기 실적과 관련해 글로벌 경기 침체 속에서도 전 사업 부문에 걸쳐 전 분기 대비 매출 및 수익성이 개선됐다며, 2분기에도 불확실한 매크로 상황이 지속되겠지만 석유화학의 점진적인 수요 회복 및 첨단소재, 에너지솔루션의 견조한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사업 부문별 구체적인 1분기 실적 및 2분기 전망은 아래와 같다.

석유화학 부문은 매출 4조5786억원, 영업손실 508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경기둔화로 지속된 가전, 건설 업황의 침체가 주요 제품의 수요 약세로 이어졌으나 4분기 정기보수 이후 가동률 상승 등의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적자 폭을 줄였다.

2분기는 업스트림(Upstream) 공급 과잉 속에서도 계절적 성수기 진입에 따른 수요 회복세 등 점진적인 시황 개선이 전망된다.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 2조5614억원, 영업이익 2027억원을 기록했다. 전 분기 대비 전지 재료 수요가 회복되며 큰 폭의 매출 성장과 함께 주요 제품의 수익성도 개선됐다. 2분기는 전지 재료 매출 및 수익성이 메탈 가격 하락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지만, 재고관리 및 고부가 중심의 IT·반도체 소재 판매 확대를 통해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생명과학 부문은 매출 2780억원, 영업이익 164억원을 기록했다. 성장호르몬, 백신 등 주요 제품의 판매 확대, 에스테틱 사업의 수요 회복 및 미국 AVEO 기업의 연결 실적 반영 등이 전 분기 대비 매출 성장으로 이어졌다.

2분기는 당뇨치료제 신제품 출시 및 주요 제품 매출 확대에 따른 성장세가 전망되는 가운데 글로벌 임상 진행에 따른 신약 R&D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에너지솔루션은 매출 8조7471억원, 영업이익 6332억원을 기록했다. 북미 전기차 배터리 출하 증가 및 판가 개선으로 매출 성장세가 지속됐으며, 수율 향상 및 미국 IRA 세제 혜택 예상 금액 반영 등으로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2분기에는 북미 중심으로 견조한 수요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며, 미국 현지 생산능력 확대 및 안정적인 양산 전개 등에 따른 세제 혜택 확보가 기대된다.

팜한농은 매출 2654억원, 영업이익 341억원을 기록했다. 작물보호제 국내외 판매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증가했다. 2분기에는 작물보호제 해외 판매 확대 및 비료, 종자 사업구조 개선을 통해 연간 매출 성장 및 수익성 개선이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