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 전통예술인들의 품격 있는 무대, 2023 상반기 광무대 전통상설공연 개최

5. 11.(목)~6. 16.(금), 매주 목, 금 전통공연창작마루 광무대에서 전통상설공연 개최 개화기 전통예술을 지킨 광무대의 명성을 재현할 내공 있는 중견 예술인들의 무대 무용부터 판소리, 기악, 민요, 연희까지 다채롭게 펼쳐지는 순수 전통예술의 향연

285
뉴스 제공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미디어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김삼진)은 5월 11일부터 6월 16일까지 매주 목, 금 ‘광무대 전통상설공연’을 개최한다.

2021년 첫선을 보인 ‘광무대 전통상설공연’은 꾸준히 활동하고 있는 중견 예술인들을 중심으로 순수 전통예술의 진면목을 면밀히 감상할 수 있는 자리다. 상반기(5월~6월)와 하반기(10월~11월) 두 차례에 걸쳐 전통무용부터 기악, 판소리, 민요, 연희까지 순수 전통예술의 향연이 펼쳐진다.

5월 공연은 정미정의 아쟁을 시작으로 추산의 단소 풍류를 선보일 김기엽, 민속무용과 궁중무용을 모두 선보이는 정효민, 경서도 소리를 소설·역사와 엮어 들려주는 하인철, 사물놀이 완판을 보여줄 임광수, 신쾌동류 거문고산조를 장단 없이 홀로 연주하는 윤은자가 공연에 나선다.

6월 공연은 아쟁과 장구를 연주하며 다양한 악기와의 시나위 합주까지 곁들인 윤호세의 음악 유람부터 남사당의 족적을 따라가는 이윤구, 대표적인 대금 정악곡들로 채워진 김백만, 박녹주제 흥보가를 선보일 김명남, 피리·태평소를 해설과 함께 들려주는 곽재혁, 처용무·교방춤·민속춤·설장구까지 다채로움을 선사할 홍경희가 무대를 선보인다.

1898년 문을 연 우리나라 최초의 사설 극장 ‘광무대(光武臺)’는 당대 명인·명창들의 공연을 볼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무대였고, 개화기 쇠퇴하던 전통공연의 무대 진출이 이뤄진 역사적 장소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옛 ‘광무대’ 터에 전통예술 창·제작 지원을 위한 ‘전통공연창작마루’를 개관하고, 시설 내 소극장을 ‘광무대’로 이름 붙여 상징성을 더했다. ‘광무대 전통상설공연’은 전통예술의 역사성과 예술성을 동시에 보여줄 내공 있는 중견 예술인들의 무대로 옛 광무대의 명성을 재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 담당자는 K-컬처의 원천인 순수 전통예술을 이어가고 있는 중견 예술인들의 노력과 헌신에 감사를 보내며,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전통예술이 대중과 함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연을 주관하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김삼진 이사장은 “시대를 대표하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중견 전통예술인들이 광무대 전통상설공연을 통해 옛 광무대에 올랐던 명인들의 명맥을 이어 더욱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23 상반기 ‘광무대 전통상설공연’ 상세정보 확인과 예매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에서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