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투어, 5월 해외여행 수요 9만 2천 명 1,249% 증가

607

– 상반기 선호 지역 비중 일본·동남아 우세, 하반기 유럽과 중국 관심↑

-1~5월 누적 BSP 항공 발매 실적도 굳건한 1위 유지

(미디어원) (주)하나투어 (대표이사 송미선)가 전 세계적인 엔데믹 선언 이후 맞이한 첫 여름 성수기를 앞두고 5월 해외여행 예약 수요가 폭증했다고 밝혔다.

올해 5월 하나투어 해외여행 수요(패키지 기준)는 9만 2천여 명이며, 전년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1,249% 이상 증가했다. 5월 하나투어 전체 송출객수(패키지, 항공권 포함)는 약 19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8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호 지역 비중은 동남아(43%), 일본(30%), 유럽(14%), 남태평양(6%) 순으로 전통적인 여름 휴양지로 불리는 동남아와 가까운 일본으로 집중되는 현상이 뚜렷했다.

반면 3분기(7~9월) 해외여행 사전 예약 동향을 살펴본 결과, 유럽(22.8%)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동남아(18.6%), 일본(15.3%), 중국(9.6%)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9월 예약 중 유럽 비중이 30%에 육박했는데 이는 추석 연휴 기간 예약이 유럽에 집중되었기 때문이다.

2분기까지는 동남아와 일본 예약 비중의 합이 전체의 50% 이상을 훌쩍 넘었으나, 3분기에는 유럽과 중국 예약이 동남아와 일본의 비슷한 수준까지 증가했다. 이는 여행 수요가 고루 분산되어 해외여행이 정상화에 가까워지고 있음을 반증한다.

더불어 BSP 항공 발매 실적으로 지난해까지 25년 연속 1위를 한데 이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의 하나투어 본사와 지사 합산 누적 기준으로 4,856억 원을 기록해 동기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5월 BSP 실적 또한 1,056억 원을 달성하는 등 여행업계 1위로서의 자리를 공고히 하고 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해외여행, 항공권 예약 증가세가 꾸준히 이어져 BSP 실적 역시 비례하여 증가하는 등 호실적을 연일 이어가고 있다”라며, “올 여름휴가를 기점으로 여행시장 정상화에 본격적인 가속도가 붙을 것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