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교통공단, 음주운전 방지장치 시범 캠페인 실시

328

– 6월 중순부터 3개월간 체험단 차량에 음주운전 방지장치 설치하고 운행

– 체험 종료 후 설문조사를 통해 적용 방안 수립을 위한 연구에 활용 예정

(미디어원)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이주민)은 음주운전 방지장치 도입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경찰청, 오비맥주, ㈜센텍코리아, ㈜디에이텍과 함께 국민 체험단 20명의 차량에 ‘음주운전 방지장치’를 설치하고 시범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도로교통공단과 오비맥주는 작년 6월에 맥주 배송 화물차량과 오비맥주 임직원 차량 총 40대를 대상으로 ‘음주운전 방지장치’ 시범 캠페인을 실시한데에 이어, 올해 5월 국민 체험단을 모집해 시범사업 대상을 확대했다. 이를 통해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음주운전 근절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15일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에서 열린 음주운전 방지장치 설치 행사에는 도로교통공단 이주민 이사장, 오비맥주 배하준 대표, 경찰청 관계자, 기기 제조사 디에이텍 박광희 대표, 센텍코리아 유도준 대표, 그리고 국민 체험단 20명을 대표해 이동준 씨가 참석해 음주운전 근절 의지를 다졌다.

음주운전 방지장치 체험단으로 선정된 20명의 참가자들은 본인 차량에 음주운전 방지장치를 설치하고 3개월간 운행하게 된다. 체험 기간 수집된 모니터링 데이터와 참가자 대상 설문 답변은 음주운전 방지장치의 국내 적용 방안 수립을 위한 연구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음주운전 방지장치는 차량에 별도 설치해 호흡으로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하고, 일정 기준치 이상이 감지되면 시동이 걸리지 않도록 제어하는 장치다.

잇따른 사망사고로 음주운전 근절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음주운전 방지장치가 음주운전 시도를 근본적으로 차단하는 강력한 예방책으로 떠오르며 음주운전 재범자 차량에 기기 설치를 의무화하는 법안이 추진되고 있다. 실제 미국, 캐나다, 스웨덴 등 다수 교통선진국에서는 상습 음주운전자 차량에 음주운전 방지장치 설치를 의무화해 재범률 감소 효과를 보인 바 있다.

이주민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음주운전 방지장치는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미리 예방할 수 있는 대표적 사전 조치로 우리나라도 제도 마련을 위해 관련 기관이 힘을 모으고 있다”라며, “소중한 국민 참여자 여러분과 함께 음주운전 근절을 위한 노력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하준 오비맥주 대표는 “주류 선도기업으로서 책임음주 문화 정착에 힘쓰고 있다”며 “일반인 대상으로 확대한 음주운전 방지장치 시범사업이 음주운전 근절 정책 수립에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