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보잉社에 AH-6 헬기 사업 초도 생산품 납품 완료

363

– 대한항공, 미국 보잉사에 AH-6 헬기 사업 초도 생산 기체 납품 마쳐

– 오랜기간 축적한 헬기 제작 노하우 인정 받아… 협력사 ‘켄코아 에어로스페이스’와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사업 원활히 수행중

-남은 프로젝트 성공적 마무리 및 타 프로젝트에서 적극 참여한다는 계획

(미디어원) 대한항공은 미국 보잉사의 방산 및 우주부문(Boeing defense, Space&Security, 이하 BDS)으로부터 수주받은 AH-6 헬기 동체 제작사업의 초도 생산분을 성공적으로 납품했다고 최근 밝혔다. 대한항공이 제작한 AH-6 동체는 BDS에서 최종적으로 마무리 작업을 거치게 된다.

대한항공은 지난 2021년 12월 보잉사와 계약을 맺고, AH-6 헬기 8대 분의 동체 제작을 맡기로 한 바 있다.

대한항공이 보잉사와 AH-6 헬기 동체 제작 계약을 맺은 이유는 그 간 축적해온 대한항공의 헬기 제작 노하우 덕분이다. 대한항공은 지난 1977년부터 1988년까지 최초의 국내 생산 헬기인 500MD 309대를 양산하여 군 및 공공기관, 민간기업에 판매 하였으며, 동체 516대를 제작하여 수출하였다. 또한 500MD 무인화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이처럼 오랜 기간 축적된 대한항공의 헬기 제작 노하우가 높이 평가된 것.

헬기 동체제작 분야의 경우 안전운항의 핵심인 캐노피(Canopy), 랜딩기어(Landing Gear) 등이 포함되어 있어 높은 수준의 기술이 필요하다. 대한항공은 협력 업체인 켄코아 에어로스페이스(KENCOA Aerospace)와 협업해 초도기를 성공적으로 생산함으로써, 뛰어난 헬기 동체제작 기술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게 됐다.

대한항공은 남아있는 AH-6 헬기 동체제작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동시에, 다른 신기종의 개발 및 제작에 적극 참여한다는 계획이다.